‘지금 우리 학교는’ 좀비의 기괴함..느끼는 이유는
상태바
‘지금 우리 학교는’ 좀비의 기괴함..느끼는 이유는
  • 이상욱 기자
  • 승인 2022.02.10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무릎 관절은 근육과 인대로만 지탱하기 때문에 부상으로 이어지기 쉬워...
- 평소 스트레칭으로 인대를 강화시켜야 부상 줄일 수 있어...
연세스타병원 허동범 병원장 / 정형외과 전문의
연세스타병원 허동범 병원장 / 정형외과 전문의
지금 우리 학교는 / 넷플릭스코리아 인스타그램 캡쳐
지금 우리 학교는 / 넷플릭스코리아 인스타그램 캡쳐

오징어게임’에 이어 전세계 1위를 석권한 ‘지금 우리 학교는’ 컨텐츠가 또 다시 K-드라마 붐을 일으키고 있다. 좀비를 활용한 컨텐츠는 다양했다. 1932년 영화 화이트좀비에서 좀비가 처음 소재로 사용됐고 워킹데드, 부산행, 킹덤, 스위트홈 등도 좀비물을 컨텐츠로 흥행했다.

좀비는 다양한 이유로 공포스럽지만 온몸의 관절이 뒤틀린 모습은 특히 기괴하다. 기괴하다고 느껴지는 이유는 우리 몸의 관절 운동 범위가 제한되어 있는 것을 기억하고 있기 때문이다.

무릎과 팔꿈치는 접었다 폈다가 가능하지만 반대쪽으로 돌아가지는 않는다. 이런 관절이 돌아가는 경우는 외상, 심한 교통사고 등으로 관절을 지탱해주는 근육과 인대가 파열되어 발생한다.

허동범 연세스타병원 병원장(경희대학교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외래교수)은 “우리 몸의 각 관절은 움직일 수 있는 범위가 제한되어 있다. 제한된 범위를 벗어나게 되면 인대의 손상이 오기 시작한다. 손상된 인대는 발열, 붓기, 통증, 부자연스러운 움직임 등으로 다쳤다는 것을 알린다. 무릎, 발목, 팔꿈치, 손목 등에서 신호를 보내면 해당 부위를 최대한 사용하지 말고 찜질을 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통증 등의 이상 현상이 3일간 지속되면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X-레이를 통해 관절과 뼈의 상태를 체크하고 붓기, 통증 등이 심하다면 정밀검사를 통해 근육과 인대의 손상 정도를 정확히 알아 보는 것이 중요하다. 정확한 진단은 정확한 치료의 기반이 되기 때문이다.

탈골된 어깨, 발목 등을 스스로 바로 잡는 것도 위험하다. 주변 근육과 인대가 어떻게 손상되어 있는지 모르는 상태로 하면 더욱 손상이 되거나 파열이 될 수 있고 골절로 이어질 수 있다.

무릎은 고관절과는 다르게 단단히 고정되어 있는 관절이 아니기 때문에 손상이 잦다. 전방 및 후방 십자인대, 내·외측 측부인대의 파열에 조심해야 한다. 축구, 스키 등을 하다가 많이 다친다. 베이징 올림픽 쇼트트랙 경기를 보다 보면 넘어지거나 선수간 충돌로 경기장 벽을 부딪히는 선수들을 보면 아쉬움과 함께 부상의 걱정도 든다.

허동범 정형외과 전문의(연세스타병원 병원장)는 “우리 몸의 관절을 이어주는 인대는 잘 놀란다. 쉽게 부울 수도 있다. 평소 운동을 하지 않는 분들이라면 더 쉽게 손상될 수 있다. 운동 전 준비운동, 스트레칭의 중요성이 여기에 있다. 평소 스트레칭으로 관리하면 인대가 건강해지기 때문에 손상 빈도가 확연하게 줄어든다. 하지만 관절의 과도한 꺾임은 큰 부상을 불러일으키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상욱 기자 policeline7635@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