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회암사지, "'유네스코 잠정목록 등재'···'경기관광축제' 선정 겹경사"...
상태바
'양주 회암사지, "'유네스코 잠정목록 등재'···'경기관광축제' 선정 겹경사"...
  • 김성태 기자
  • 승인 2022.02.03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 회암사지,선종사원 모습 고고학적으로 증명하는 유산/가치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선정...
‘태조 이성계 치유의 궁궐’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도 2022경기관광축제로 선정 겹경사...
오는 10월 초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대면·비대면 프로그램 병행/하이브리드 축제 개최 예정...
왕실문화, 힐링, 고고학 테마로 열리는 역사문화축제인 왕실축제 도비 6천만원 지원...
지난달 1월 13일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심의에서 14세기 동아시아에서 국제적으로 유행했던 선종사원의 모습을 고고학적으로 증명하는 유산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선정된 양주 회암사지 모습...

양주 회암사지가 지난 1월 13일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심의에서 14세기 동아시아에서 국제적으로 유행했던 선종사원의 모습을 고고학적으로 증명하는 유산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선정됐다.

이밖에도 2017년을 시작으로 개최된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도 지난 1월 28일 경기도 지역축제심의위원회를 통해 경기도를 대표하는 우수 지역축제인 ‘2022 경기관광축제’로 선정돼 겹경사를 맞이했다.

양주 회암사지는 1964년 국가 사적으로 지정된 후 1997년부터 2016년까지 약 20여년에 걸친 토지매입, 발굴조사, 박물관 건립, 유적정비 등 회암사지 종합정비 사업을 완료해 일반에 공개됐다.

이번 경기관광축제로 선정된 왕실축제는 ‘태조 이성계의 치유의 궁궐’ 양주 회암사지(사적)를 무대로 왕실문화, 힐링, 고고학을 테마로 열리는 역사문화축제로 이번 선정에 따라 도비 6천만원을 지원 받게 된 양주시는 오는 10월 초에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대면·비대면 프로그램을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축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10월 초에 열리게 된 왕실축제는 △랜선 어가행렬, △창작뮤지컬, △양주 무형문화재 공연, △대가람의 미디어파사드, △이야기 버스킹 △어가행렬 캐릭터 퍼포먼스 △딜리버리 체험 △회암사지 별빛투어 △힐링 ASMR △청동금탁을 울려라 문화재 퀴즈대회 △유적 연계 AR △VR 체험 및 미션체험 △회암사의 보물을 찾아라 △치유의 궁궐 힐링 숲멍체험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과 야간경관조명, 포토존 등을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왕실축제는 2017년 시작으로 2019년까지 매년 성황을 이뤘다. 하지만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취소했다가 2021년은 온라인 축제로 운영 9만여명의 관람객이 참여하는 양주시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시 관계자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와 2022 경기관광축제 선정으로 역사문화도시 양주시의 위상과 저력이 드러나기 시작했다”며 “2022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양주시가 경기북부 역사·문화 부흥 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려 말 조선 초 최대의 왕실사찰이었던 회암사는 고려 말 공민왕의 후원으로 왕사 나옹이 262칸의 규모로 중창한 이후 태조 이성계의 각별한 관심으로 스승이었던 무학대사를 회암사 주지로 머무르게 하는 것은 물론 이성계가 상왕으로 물러난 후 회암사에 궁실을 짓고 수도생활을 한 것으로도 잘 알려져있다.

회암사는 16세기 후반 원인 모를 화재로 인해 원래의 절은 불타 없어지고 터만 남았지만 1만여 평에 달하는 유적에서는 일반사찰과는 다른 궁궐 건축의 요소가 확인됐으며, 조선전기 왕실의 품격 있는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왕실 도자기와 궁궐에서나 사용하던 청기와, 마루장식기와 등 유물 수십만 점이 출토돼 당시 회암사의 위상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한편,경기관광축제는 경기도가 매년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관광 상품성이 뛰어나고 대외 경쟁력이 있는 축제를 육성하기 위해 지원하는 사업으로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는 도비 6천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김성태 기자 hwsg12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