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시베리아호랑이 ‘강산’ 박제 표본으로 재탄생… 31일 작품 공개
상태바
서울대공원, 시베리아호랑이 ‘강산’ 박제 표본으로 재탄생… 31일 작품 공개
  • 장기철 기자
  • 승인 2021.12.31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5살 암컷 시베리아호랑이 ‘강산’ 박제 표본 작품 31일 공개
- 활력 넘치는 전성기 모습 담아 시베리아 호수 바위에 위엄 있게 앉아있는 모습 제작
- 10년 경력의 베테랑 윤지나 박제사의 네 번째 시베리아호랑이 표본 작품
- 후대를 위한 국가자연유산이자 교육 연구자료로서 표본의 가치에 대한 인식 제고
▲ 호랑이 ‘강산’ 박제
▲ 호랑이 ‘낭림’, ‘코아’, ‘한울’ 박제

시베리아 바이칼 호수의 바위에 위엄을 풍기며 앉아있는 호랑이 ‘강산’. 서울대공원(원장 이수연)은 2022년 임인년(壬寅年)을 앞두고 31일 시베리아호랑이 ‘강산’의 박제를 공개했다. 서울대공원 윤지나 박제사의 손끝에서 재탄생한 강산이는 서울대공원의 네 번째 시베리아호랑이 박제 표본이다.

서울대공원은 지난 2016년 시베리아호랑이 박제 1점(낭림), 2020년 2점(코아, 한울)을 제작해 공개한 바 있다.

‘강산’이는 2005년도 서울대공원에서 태어난 암컷 호랑이로 지난 2019년 15살의 나이로 자연사했다. 서울대공원은 교육용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박제를 결정해 지난 6개월간의 제작과정을 거쳐 박제를 완성했다.  

이 날 공개된 ‘강산’이는 활력이 넘치던 전성기 때의 모습을 담아 콧잔등에 주름 잡힌 매서운 얼굴 표정과 뒤로 젖혀진 귀, 날카로운 이빨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실제 시베리아 바이칼 호수에 있는 부르한 바위를 모델로 만든 바위에 앉아 있는 모습이다. 고양이과 동물들이 높은 곳을 좋아하는 습성을 살려 ‘강산’이가 높은 바위 위에 앉아 왕좌에 앉은 듯한 위엄 있는 모습으로 제작했다는 설명이다.

윤 박제사는 “뒷다리를 모으고 웅크린 자세는 다리를 펼친 자세보다 박제하기 까다로운 자세여서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강산’ 호랑이 표본은 서울대공원 돌고래이야기관 2층에 새롭게 마련된 ‘동물원 속 책마루’에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강산’ 호랑이 박제 과정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유튜브 서울대공원TV채널(https://youtu.be/oPAPyDIC3kY)을 통해서도 볼 수 있다. 서울대공원은 이번 전시가 호랑이를 보다 가까이서 관찰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시베리아호랑이에 대한 생태적 지식 전달과 멸종위기에 처한 호랑이 보존 사업에 대하여 시민들에게 알리는 데 시각적인 자료로서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유일 동물원 소속 박제사인 경력 10년차 윤지나 박제사는 호랑이 표본을 지속적으로 만들 계획이다. 그는 “호랑이는 서울동물원의 대표동물이자, 우리민족의 얼이 담겨있는 상직적인 동물”이라며 “힘이 닿는 데까지 소중하고 특별한 호랑이들을 표본으로 제작하여 교육과 연구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하나의 국가자연유산으로 보존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서울대공원 이수연 원장은 “동물 표본이 자연사의 기록물로서 갖는 가치에 많은 시민들이 공감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앞으로도 생동감 있고 정교한 동물 표본을 지속적으로 제작하여 후대를 위한 교육 및 연구자료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장기철 기자 nikemania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