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식물원, "10일 부터 ‘식물기록-초대’ 주제로 겨울 특별 전시"
상태바
서울식물원, "10일 부터 ‘식물기록-초대’ 주제로 겨울 특별 전시"
  • 장기철 기자
  • 승인 2021.12.10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국적 열대식물․크리스마스 소품 활용한 겨울 전시… 내년 2월까지 열려
- 온실에 난초 20여 종 전시, 높이 4m 포인세티아 트리 등 다채로운 포토존
- 김용택 시인 등 온라인 인문학 강연 오픈… 온실 동시 입장 550명으로 제한
- 시 "온․오프라인으로 식물원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전시․행사 추진해 나갈 것"

서울식물원이 연말을 맞아 크리스마스 만찬 초대를 컨셉으로 겨울 전시를 연다. 코로나19로 식물원을 찾아올 수 없는 시민을 위해 온라인으로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서울시는 10일 부터 이국적인 열대식물과 화려한 크리스마스 소품으로 ‘식물기록-초대’를 주제로 한 겨울 특별전시를 내년 2월 말까지 연다.

시는 코로나19로 연말 분위기를 느끼기 어려운 시기지만 서울식물원에서 잠깐이나마 크리스마스 시즌의 설렘과 새해를 맞이하는 기대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고자 이번 겨울 특별전시를 기획했다. 

먼저 온실 열대관에서는 난초의 여왕으로 불리는 '카틀레야' 등 열대난초 20여 종을 전시한다. 열대식물 사이에 식재된 다양한 난초뿐만 아니라 연못 속에 난 드레스를 입고 춤을 추는 무용수 조형물을 설치해 보다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주로 열대.아열대 지역에 서식하는 난초는 꽃이 크고 화려하며 종류에 따라 감귤.바닐라.라일락 등 강렬한 향기를 뿜어낸다. 온실을 들어서자마자 다양한 난초로 꾸며진 벽을 시작으로 열대관 관람동선을 따라 팔레놉시스, 심비디움, 파피오페딜룸 등 화려한 난초를 만날 수 있다.

그밖에도 열대관에서는 큰 키의 쿠바대왕야자, 인도보리수, 벵갈고무나무를 비롯해 바나나, 파인애플, 파파야 등 열대식물 과실이 맺힌 모습을 실제로 볼 수 있다. 

지중해관에서는 높이 4m의 거대한 포인세티아 화분트리를 선보인다. 네 마리의 순록이 끄는 썰매 포토존과 함께 '정원사의 방'에는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크리스마스 만찬 컨셉의 전시가 준비되어 있다.

특히 빨간 양초와 와인잔, 호랑가시나무로 장식된 접시를 가지런히 올려둔 테이블은 마치 크리스마스이브 유럽 어느 마을의 오두막을 찾은 듯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지중해관에서는 카나리아야자, 대추야자, 워싱턴야자, 여우꼬리야자 등 여러 종류의 야자나무와 함께 올리브나무, 바오밥나무, 변경주선인장 등 이국적인 식물을 만날 수 있다. 

 야외 주제정원도 겨울 전시로 옷을 갈아입었다. 순록 12마리와 선물상자, 빨간색 트리 오너먼트로 꾸며진 '순록의 스노우 가든' 주변으로 좀눈향, 무늬실유카, 꽃양배추를 식재해 겨울 정원의 느낌을 극대화했다.

 특히 측백나무과 식물 중에서도 땅에 납작하게 붙어서 넓게 자라는 '좀눈향'은 한겨울 눈이 내리면 잎 위에 눈이 가지런히 쌓여 더욱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서울식물원은 저물어가는 한 해를 알차게 마무리 하고 싶은 시민을 위해 온라인 인문학 강연 '스프레드(Sp.read)'도 연다. 자연이 하는 말을 받아쓰는 시인 김용택과 식물 주제 유튜버 신시아가 식물이 주는 위로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다.

서울식물원 인문학 콘서트는 12.15(수)부터 서울식물원 SNS 및 유튜브(유튜브에서 '서울식물원' 검색)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시는 내년에도 식물을 주제로 한 인문학 강연 스프레드를 연재할 계획이다.

 서울식물원은 그 외에도 코로나19로 찾지 못하는 시민들을 위한 온라인 겨울 특별전시 영상 및 콘서트를 12월 말 공개할 예정이다. 

 서울식물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온실은 동시 입장인원 550명으로 제한해 운영 중이며, 사적모임 기준인 6명까지 동시 발권할 수 있다. 따라서 주말 오후(13~15시)에는 관람객이 많아 입장 대기가 생길 수 있으니 한산한 평일이나 주말 오전 방문을 당부했다. 

 한정훈 서울식물원장은 "코로나19로 서울식물원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윈터가든 페스티벌'을 열지 못해 아쉽다"며 "시기와 상황에 구애받지 않고 온.오프라인으로 식물원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전시와 행사를 발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기철 기자 nikemania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