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21년 예산 보다 1,838억 원 늘어난 국비 16조 5,605억 원 확보...
상태바
경기도, 2021년 예산 보다 1,838억 원 늘어난 국비 16조 5,605억 원 확보...
  • 김성태 기자
  • 승인 2021.12.06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예산 최대치/당초 16조 2,317억 원이었으나 국회 심의과정에서 3,288억 원 증액...
증액된 3,288억 원, 65개 사업 예산...
지역화폐 사업 예산 증액/약 560억 원에서 840억 원가량 늘어난 1,400억 원 확보...
사회간접자본(SOC) 예산,4조 4,073억 원으로 2,376억 원 증가된 예산 확보...
부동산개발업을 하며 최소 요건인 전문인력 2명을 확보하지 않고 변경된 등록사항을 신고하지 않은 74개 업체가 경기도에 무더기로 적발됐다.도는 전문인력을 확보하지 않은 업체 11곳을 등록 취소절차 진행 중이며,나머지 업체는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경기도가 2021년도 예산보다 1,838억 원(1.1%)이 늘어난 2022년도 예산 국비 16조 5,605억 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 예산을 확보했다...

경기도가 2021년도 예산보다 1,838억 원(1.1%)이 늘어난 2022년도 예산 국비 16조 5,605억 원을 확보했다.

도는 지난 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22년도 정부예산 수정안을 분석한 결과 16조 5,605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이는 올해 16조 3,767억 원보다 1,838억 원(1.1%) 늘어난 규모로 역대 최대라고 6일 밝혔다.

도는 이 같은 결실은 여야 국회의원을 가리지 않고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하며 국비 확보에 대한 필요성을 호소한 노력이라고 평가했다.

경기도 국비 확보 규모는 16조 2,317억 원이었으나 국회 심의과정에서 3,288억 원이 증액됐다.

증액된 3,288억 원은 65개 사업 예산으로 ▲월곶-판교 복선전철 467억 원 등 사회간접자본(SOC) 구축 사업에 1,640억 원 ▲지역사랑상품권 확대 발행 지원 840억 원 등 경제‧일자리 사업에 858억 원 ▲유아교육비 보육료 지원 363억 원 등 문화교육 사업에 384억 원 ▲광역버스 준공영제 사업 212억 원 등 기타 사업에 406억 원이 정부 예산안보다 증가됐다.

2022년 정부 예산안이 의결되기까지 경기도는 주요 사업을 선정·발굴해 지속적으로 중앙부처에 요청했으며, 더불어민주당 및 국민의힘과 예산정책협의회, 국회 예결위 소속 의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개최하고 경기도 지역 국회의원을 직접 찾아다니며 지역별 맞춤형 자료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국비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특히 전년 대비 대폭 삭감된 지역화폐 사업 예산 증액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 정부 예산안 약 560억 원에서 840억 원가량 늘어난 1,400억 원을 확보했다. 이렇게 되면 전국 지역화폐 발행액은 내년 15조 원에 달할 전망이다. 경기도는 코로나19 지속으로 인한 소비위축 해소와 지역 소상공인과 골목상권 활성화 등을 이유로 지역화폐 예산 증액을 국회에 호소해왔다.

이를 비롯해 전체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역시 철도와 도로 사업을 중심으로 2021년 4조 1,697억 원에서 2022년 4조 4,073억 원으로 2,376억 원이 증가된 예산을 확보했다.

증액된 예산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A노선(파주~삼성) 3,309억 ▲구리~안성(서울_세종)고속도로 6,706억 ▲수도권 제2순환(김포-파주) 고속도로 1,825억 등이다.

보건·복지 예산은 경기도 인구증가와 국가 복지정책의 확대에 힘입어 2021년 8조 9,183억 원에서 2022년 9조 1,419억 원으로 대표적인 사업으로는 ▲의료급여 1조 4,223억 ▲기초연금 2조 8,901억 ▲생계급여 9,140억 등이다.

최원용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은 “경기도 발전을 위해서는 여‧야가 따로 없다며 국비 확보에 힘쓴 경기도 국회의원들의 노력에 힘입어 역대 최대 국비를 확보하게 됐다”면서 “어렵게 확보한 국비를 적시적소에 신속 집행해 최대한 정책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김성태 기자 hwsg12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