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중소기업·소상공인 경제회복 위한 라운드테이블 회의 강성천 차관 공동의장으로 참석...
상태바
중기부, 중소기업·소상공인 경제회복 위한 라운드테이블 회의 강성천 차관 공동의장으로 참석...
  • 조강우 기자
  • 승인 2021.12.02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는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주택특별공급 신청을 편리하게 개편했다.기존에는 직접방문하거나 우편접수로만 가능했던 것을 지방중소기업 인력지원사업종합사이트에서 전국 주택특별공급 모집 정보를 한눈에 확인힐 수 있도록 했다.이에 따라 근로자들은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전국 어디서나 원하는 주택에 신청을 할 수 있게 됐다.한국경찰일보 DB.../2019.10.13
한국경찰일보 DB.../2021.12.02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12월 2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관으로 개최된 ‘제3차 중소기업의 디지털화 지원 이니셔티브(Digital for SMEs Initiative, 이하 D4SME)’ 라운드테이블 회의에 강성천 차관이 공동의장으로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번 D4SME 회의는 OECD 회원국 중소기업 정책관계자, 기업대표 등이 참석해  ‘더 나은 재건을 위한 중소기업 디지털화(SME Digitalisation to Build Back Better)`를 주제로 전세계가 코로나19 바이러스로부터 신속한 경제회복을 위한 회원국간 중소기업·소상공인 디지털화 정책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뉴질랜드의 스튜어트 내쉬(Stuart Nash) 중소기업 장관이 D4SME 의장, 중기부 강성천 차관과 아일랜드 로버트 트로이(Robert Troy) 무역촉진·디지털·기업규제 장관이 공동의장을 맡은 이번 회의는 주요 토의 주제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중소기업 디지털화 역점정책, 중소기업 디지털 격차 해소, 4차산업혁명 중소기업 참여 가속화, 중소기업 전자상거래 활성화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강 차관은 이번 회의에서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추진 및 인공지능 제조 플랫폼(KAMP) 소상공인 스마트상점 보급, 디지털 전통시장 및 교육 강화 디지털과 비대면 기반으로 하는 혁신 벤처기업 육성 지속할 수 있는 성장을 돕기 위한 중소기업 그린 전환 추진 노력 금융지원 및 온라인을 통한 소상공인 손실보상 지원제도 등 중소기업·상공인 등 코로나 극복 역점정책을 소개하는 한편, 중기부가 `20년 초부터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스마트 대한민국‘ 비전을 설정하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디지털화 정책에 역량을 집중해 오고 있음을 강조했다.

강 차관은 “신속한 경제회복을 위하여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디지털화는 코로나 이후에도 더욱 가속화될 것이므로 각국 정부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디지털 육성 정책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정책 필요성을 강조했다.

OECD D4SME는 중소기업·소상공인 디지털화 중요성을 인식하고 관련 회원국 간 정책교류를 위해 `19년 11월 OECD 주관으로 협의체가 발족됐으며, 한국은 제1회 라운드테이블에서 박영선 전(前) 장관이 공동의장을 수임한 바 있다.

OECD는 한국을 디지털화 지원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있는 대표적인 국가로 선정하고 ‘디지털화를 통한 중소기업 회복력 강화, 한국사례’ 책자를 발간하면서 ‘21년 6월에 중기부와 공동으로 화상 세미나를 개최하기도 했다.

12월 3일에는 ‘4차산업혁명에 중소기업 참여 가속화’ 관련 주제에 KAIST 김일중 교수가 토론자로 참석해 한국의 ‘인공지능 제조 플랫폼(KAMP)’을 홍보할 예정이다.

 

조강우 기자 theredbaron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