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캠프, 오영훈 수석대변인, "이재명 캠프 흑색선전과 무차별적인 비방 멈춰라"
상태바
이낙연 캠프, 오영훈 수석대변인, "이재명 캠프 흑색선전과 무차별적인 비방 멈춰라"
  • 조강우 기자
  • 승인 2021.07.22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캠프,객관적인 사실에 대한 본질 외면한 채 꼬투리 잡아 비난
-이낙연,노무현 정신 계승한 문재인 대통령 초대 총리/무슨 말 필요한가? 반문
사진/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사진/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이낙연 필연캠프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재명 캠프는 민주당의 적통인 이낙연 후보를 흔들기 위해, 하루 종일 전방위적으로 객관적인 사실에 대한 본질을 외면한 채 꼬투리를 잡아 비난하고 있다"며 "동분서주하는 이재명 캠프의 모습은 딱하기 그지없다"고 비꼬았다.

그는 "2004년 3월 11일, 탄핵소추안에 서명을 하지 않은 이낙연 후보는 “당인으로서, 국회의원으로서 책임 있게 선택하겠다”고 본인의 고민을 밝힌 후, 3월 12일 탄핵소추안에 반대표를 던졌다"며 "이것이 팩트다"라고 말했다.

오 수석대변인은 "이재명 캠프는 이낙연 후보의 탄핵 표결을 놓고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자의적으로 해석한 글과 사진 등으로 국민의 눈과 귀를 현혹시키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며 "이 후보는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의 대변인, 문재인 정부의 초대 총리이자 최장수 총리며, 노무현 정신을 계승한 문재인 대통령이 초대 총리로 이낙연을 선택했다. 이 이상의 설명이 필요한가?"라고 반문했다.

이낙연 후보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들에게는 민주정부 4기를 반드시 탄생시키고, 민주당의 정신을 계승해야 할 책임과 의무가 있다고 밝힌 오 대변인은 
"이재명 캠프는 맹목적인 흑색선전과 무차별적인 비방을 멈추고, 탄핵소추안에 ‘반대’표를 던진 팩트, 본질만 바라보기 바란다"면서 "이것이 더불어민주당의 대선경선에 참여하는 후보의 품격이며, 당원과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자세일 것이다"고 강조했다.

 

조강우 기자 theredbaron7@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