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조경태 의원, "청해부대 문무대왕함 집단감염···책임자 처벌해야"
상태바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 "청해부대 문무대왕함 집단감염···책임자 처벌해야"
  • 임태준 기자
  • 승인 2021.07.19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의원, 함정은 한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면 전 승조원에게는 치명적...
정부와 방역당국 백신접종 미리 시행했어야...
이번 문무대왕함 확진, 문 정부 코로나 안일한 인식 탓...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이 19일 성명서에서 청해부대 문무대왕함 승조원들의 집단감염에 대해 정부와 국방부를 맹비난했다.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이 19일 성명서에서 청해부대 문무대왕함 승조원들의 집단감염에 대해 정부와 국방부를 맹비난했다.

아프리카에 파병 중인 청해부대 문무대왕함(4,400t급) 승조원 301명 중 82% 달하는 24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문제가 커지자 국방부는 공군의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KC-330 두 대를 투입해 문무대왕함 청해부대 34진 전원을 후송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은 19일 성명서를 통해 "해군 함정은 밀폐돼 있기 때문에 한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면 전 승조원에게는 치명적이다"면서 "군과 방역방국은 밀폐된 함정에서 생활하는 청해부대 승조원을 대상으로 누구보다 먼저 백신 접종을 실시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의원은 ."문무대왕함이 작전 지역 인접 국가에서 출항한 다음날인 2일 감기증상을 보이는 부대원이 있었지만 코로나19 검사나 격리조치는 시행되지 않았다"며 "의심 증상이 발생한 이후 보름이 지나서야 전 부대원 PCR검사가 이뤄졌다"고 비난했다. 

조 의원은 "국방부는 문제가 심갇해지자 ‘오아시스 작전’이라는 그럴듯한 이름을 붙여, 공군의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KC-330 두 대를 투입해 문무대왕함 청해부대 34진 전원을 후송한다고 한다"며 "공중급유기 투입이 가능했다면 왜 문무대왕함으로 백신을 보내지 않았는지 묻고 싶다며, 이는 집단감염이 발생하기 전에 미리 청해부대 승조원들에게 백신을 지급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지 못했다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안일한 인식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사례"라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조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국방부는 이번 청해부대 문무대왕함 집단감염에서 발생한 여러 가지 미흡한 조치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하고 잘못이 발견될 경우 책임자를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태준 기자 kpilbo@kp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