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캠프, ‘사전투표 승리’ 문자 돌려, 선관위 조사 착수
상태바
박영선 캠프, ‘사전투표 승리’ 문자 돌려, 선관위 조사 착수
  • 권병찬 기자
  • 승인 2021.04.06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민들, “사실이라면 심각한 부정,불법선거, 당장 수사해야”

박영선 캠프는 공정한 선거와 선거부정이 과연 무엇인지 도통 모르는 캠프일까? 박영선 캠프가 확실한 사고를 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캠프가 '사전투표에서 승리했다'는 내용의 문자 메세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돼 선거관리위원회가 조사에 나섰다.

특히, '사전투표에서 승리했다'는 문구는 굉장히 심각한 문구다. 이가 사실이라면 박 캠프가 무슨 근거로 이런 문구를 썼는지 해명해야 한다. 이가 분명하다면 박캠프가 선관위와 모종의 관계가 있다는 명백한 부정선거 의혹으로 봐도 무방하다.

선거관리위원회는 5일 박 후보 캠프의 문자에 대해 '여론조사 공표 금지' 위반 여부에 대해 구체적인 확인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직선거법상 지난 1일부터 선거 투표가 끝나는 7일 오후 8시까지는 정당 지지도나 당선 가능성을 예상하게 하는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하거나 보도할 수 없다.

앞서 박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조직총괄본부는 "여러분의 진심 어린 호소와 지원활동으로 서울시민의 마음이 하나로 움직여 사전투표에서 이겼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캠프 특보, 위원장, 본부장 등에게 보냈다.

이어 본부는 "여러분의 진심이 하나로 모여 승리의 발판이 됐다"면서도 "아직 숨 돌리고 쉴 때가 아니다"라며 오는 7일 본 투표 참여 독려를 호소했다. 이에 대해 선관위 관계자는 언론과의 통화에서 "해당 문자가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구체적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사전투표 문자가 공개되자 국민의힘은 선관위를 향해 조속히 조사 결과를 밝히라고 촉구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해당 문자가)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한 것이면 여론조사 공표 금지 위반이고, 여론조사 결과에 근거하지 않은 것이라면 허위사실 공표"라며 "어느 경우든 공직선거법 위반을 피하긴 어렵다"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선관위는 촌각을 다퉈 조사 결과와 이에 대한 처분 결과를 밝혀야 한다""앞뒤 안 가리고 부정한 선거운동도 불사하는 민주당은 이성을 되찾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시민들은 선거가 혼탁할 정도가 아니라 아예 부정,불법 선거판으로 치닫고 있다. 박 캠프는 확실히 해명해야 한다. 검찰은 당장 수사하라며 공분하고 있고 파문은 확산되고 있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