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궐선거 마지막 여론 조사, 오세훈 50.5%, 박영선 28.2%
상태바
4·7 재보궐선거 마지막 여론 조사, 오세훈 50.5%, 박영선 28.2%
  • 권병찬 기자
  • 승인 2021.04.01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리서치·입소스·한국리서치가 MBC·KBS·SBS 의뢰

여론조사 공표금지 직전에 실시된 4·7 재보궐선거 마지막 조사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여전히 크게 앞서는 것으로 1일 나타났다.

코리아리서치·입소스·한국리서치가 MBC·KBS·SBS 의뢰로 지난달 31일 서울 시민 1천7명을 대상으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누구에게 투표할지 물어본 결과, 오 후보가 50.5%, 박 후보가 28.2%의 지지율을 나타냈다.

두 후보 격차는 22.3%포인트로, 3월 20∼21일 방송3사 1차 여론조사 당시의 16.6%포인트보다 더 벌어졌다. 20대 지지율은 오 후보가 35.5%, 박 후보가 20.9%로 15%포인트 가까이 차이가 났다.

오세훈 후보는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박 후보를 앞섰다. 이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리얼미터가 JTBC 의뢰로 지난달 30∼31일 서울 거주 18세 이상 1천32명에게 조사한 결과, 오 후보가 57.1%, 박 후보가 36.1의 지지율을 나타냈다.

두 후보 격차는 21%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밖이다.20대에서는 오 후보 60.5% 박 후보 27.8%로 오 후보가 크게 앞섰다.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적극 투표층에서는 오 후보가 56.7%, 박 후보가 38.9%로 17.8%포인트 차이가 났다.

리얼미터가 뉴시스 의뢰로 같은 기간 서울 거주 18세 이상 8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오차범위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에서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중 누구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오 후보라는 응답이 57.5%, 박 후보라는 응답이 36.0%였다.

보수층에서는 오 후보 지지율이 82.3%, 진보층에서는 박 후보 지지율이 74.4%로 각각 압도적인 우위를 보인 가운데 중도층에서 오 후보 지지율이 66.5%로 박 후보(28.1%)를 크게 앞섰다.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계속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87.1%, '바뀔 가능성이 있다'는 응답은 11.4%로, 대부분 응답자가 이미 투표할 후보를 정했다고 답했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