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꾼, 깡패 뉴욕주지사 ‘쿠오모’의 만행
상태바
사기꾼, 깡패 뉴욕주지사 ‘쿠오모’의 만행
  • 권병찬 기자
  • 승인 2021.02.22 2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 비리 덮기위해 한국계 지방의원 협박

코로나19 사망자수 은폐 의혹을 받고 있는 뉴욕 주지사가 의혹을 무마하려고 한국계 지방의원을 협박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미 에포크타임스가 보도했다.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은 지난 18CNN쿠오모 주지사가 직접 전화를 걸어, 멜리사가 한 이야기를 숨기지 않으면 내 커리어를 위태롭게 만들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집에서 아이들을 목욕시키고 있다가 전화를 받았다면서 그는 내게 성명을 발표하도록 압력을 가했는데 매우 충격적인 일이었다고 했다.

이어 “(쿠오모 주지사가) 우리는 같이 일하는 사이다. 서로 선을 넘지 말아야 한다면서 아직 내 분노를 못 봤겠지만, 당신을 파멸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고 CNN에 말했다. 쿠오모 주지사와 김 의원 모두 같은 미 민주당 소속이다.

뉴욕 주지사 '쿠오모'
뉴욕 주지사 '쿠오모'

 

뉴욕 주지사인 앤드류 쿠오모는 최근 요양시설 내 코로나19 바이러스 사망자수를 절반 가까이 숨겼다는 의혹으로 정치적 위기를 맞고 있다.

이같은 위기는 그의 최측근 보좌관인 멜리사 드로사가 지난 10일 주의회 민주당 지도부와 화상회의에서 요양시설 내 중공 바이러스 사망자수를 숨긴 사실을 인정했다는 기사가 보도되면서 촉발됐다.

김 의원은 쿠오모 주지사의 요양시설 정책을 가장 강하게 비판해온 의원이었다. 쿠오모 주지사는 바이러스 확산세가 한창이던 작년 3, 요양시설 거주자가 감염돼 병원 치료를 받은 뒤 시설에 재입소할 수 있도록 했다.

당시 시설 측에서는 재입소하면 시설 내 고령자 등 취약계층에게 위험할 수 있다고 부정적 입장을 보였고 김 의원 등도 위험하다며 경고했지만, 쿠오모 주지사는 행정명령으로 이를 강행했다.

이 행정명령으로 9천명이 재입소했고, 이후 요양시설에서 감염과 사망이 급증하자 시설 운영진과 가족들은 쿠오모 주지사의 행정명령 때문이라며 격렬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 역시 삼촌이 작년에 요양시설에서 중공 바이러스에 감염돼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C

CNN은 쿠오모 주지사가 김 의원 외에 다른 의원들에게도 연락해 요양시설 사망자수 은폐 이슈와 관련, 자신을 지지해달라며 그렇지 않으면 정치적 보복을 가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쿠오모 주지사 측은 김 의원을 파멸시키겠다고 협박했다는 사실에 대해 부인했다고 CNN은 덧붙였다.

현재 미국  워싱턴DC는 아직도 약6천여명의 미 주방위군이 집결 주둔해있고 공화당도 민주당도 "이젠 안전을 위해 주둔할 필요가 없으니 철수해야 하지 않느냐?"며 주둔 이유를 물어도 명확한 해명이 없는 상태다.

미국은 현재, "전세계가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지난 대선이 민주당의 부정선거로 얼룩진 이후 명확하게 조 바이든 행정부도 아니고 퇴임한 트럼프 행정부도 아니며 사실상 군정 상태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를 미 빅테크, 주요 주류 언론들 모두 숨기고 국민들에게 사기치고 있다"고 현지 주민들과 트럼프 지지자들에 의해 전해지고 있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