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코로나19 가짜 백신 만들어 유통
상태바
중국서 코로나19 가짜 백신 만들어 유통
  • 권병찬 기자
  • 승인 2021.02.16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원료인 식염수가 부족해지자 생수 쓴 사례까지 적발 돼

 

짝퉁왕국 중국, 어이가 없다. 코로나19 우려로 백신에 대한 수요가 커지는 가운데, 중국에서 가짜 백신을 만들며 원료인 식염수가 부족해지자 생수를 쓴 사례까지 적발됐다.

16일 중국 관영매체 신화통신은 중국 최고검찰원은 10일까지 가짜 백신 제조·판매 및 불법 접종 등 코로나19 백신 관련 범죄 21건을 적발하고 용의자 70명을 검거했다고 보도했다.

() 모씨 등 2명은 지난해 8월 가짜 백신을 팔아 폭리를 취하려는 마음을 먹었고, 인터넷을 뒤져 실제 백신 포장을 모방해 제작을 의뢰했다. 또 호텔 방 등에서 식염수를 이용해 가짜 백신을 만들어냈다.

쿵씨 등은 규모를 키우기 위해 친척과 친구 등 3명을 더 동원했고, 가짜 주사약으로 쓸 식염수가 부족해지자 생수를 대신 넣기도 했다.

쿵씨는 이렇게 만든 가짜 백신을 "(백신업체) 내부 채널을 통해 확보한 정품"이라고 속여 팔아 시중에 유통시켰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검거되기까지 가짜 백신 58천회 접종분을 팔아 1800만 위안(309천만원)을 번 것으로 조사됐다.

또 다른 용의자는 쿵씨로 부터 가짜 백신 2천 회분을 104만 위안(17천만원)에 산 뒤 이를 132만 위안(22천만원)에 되팔기도 했다. 이 중 600회분은 홍콩을 거쳐 해외로 밀수됐는데, 당국은 밀수된 국가명은 공개하지 않았다.

중국 최고검찰원은 이 사건 외에도 시골 의사를 동원해 차량이나 자택에서 가짜 백신을 접종해주거나,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등을 통해 불법 백신 접종 고객을 모집한 경우도 있다고 밝혔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