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전철 7호선 옥정~포천 광역철도 전략영향평가 설명회 개최
상태바
양주시, 전철 7호선 옥정~포천 광역철도 전략영향평가 설명회 개최
  • 오정훈 기자
  • 승인 2021.02.09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의회 인터넷방송(live.yangju.go.kr)을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

 

 

양주시(시장 이성호)9일 양주시의회 특별의원회실에서 경기도 주관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의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주민설명회에는 도·시의원, 경기도·양주시 관계자, 주민 10명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소한의 인원이 참여했으며 현장에 참여하지 못한 지역 주민들을 위해 양주시의회 인터넷방송(live.yangju.go.kr)을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했다.

이는 코로나19 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연장 조치에 따른 것이다.

주민설명회는 경과보고, 기본계획과 평가서(초안) 설명,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했으며 개발 기본계획 개요를 비롯해 계획의 적정성, 입지의 타당성 등을 시민들에게 상세히 설명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전철 7호선 옥정~포천 광역철도 연장사업은 총사업비 11762억원을 투입, 2028년 개통을 목표로 양주 고읍동에서 포천 군내면까지 총 17.5㎞ 구간에 정거장 4개소, 차량기지 1개소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912월 착공한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와 연결되는 옥정~포천 광역철도는 옥정 201정거장까지는 직결 운행, 포천구간은 옥정 201정거장에서 환승하는 4량 운행으로 검토 중이다.

앞서 지난해 1210일 포천시에서 열릴 예정이던 전철 7호선 옥정-포천 광역철도 연장사업공청회는 단선 4등에 대한 포천시민들의 반대로 중단, 같은 날 오후 개최 예정이었던 양주시 주민설명회도 무산된 바 있다.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에 대한 주민공람과 의견제출은 오는 33일까지 양주시청 광역교통시설과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지역구 정성호 국회의원은 전철7호선 옥정-포천 광역철도의 개통은 철도교통 사각지대였던 경기 동북부 지역 교통여건 개선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옥정신도시의 성공적인 준공과 끊임없는 외연 확장을 위해 연장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환승 없이 서울 강남으로 연결되는 전철 7호선 옥정-포천 광역철도 연장사업은 옥정신도시 주민들의 간절한 염원이 담긴 숙원사업으로 더이상의 사업 변경 없는 신속한 착공과 개통이 가장 중요하다사업 추진을 위해 민··정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등 시민과 함께 사업 추진 전 과정을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양주시는 옥정-포천 광역철도 개통 시 서울로의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뿐만 아니라 옥정신도시의 계획인구 또한 107천여명을 넘어서는 등 경기 북부 지역의 교통 불균형 해소와 지역 정주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오정훈 기자  jh9894@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