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누가 방역을 정치에 이용했는지 말을 똑바로 해야해"···"기재부 윽박지르는 태도 좋지 않아"
상태바
野, "누가 방역을 정치에 이용했는지 말을 똑바로 해야해"···"기재부 윽박지르는 태도 좋지 않아"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1.01.22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의힘, 22일 정 총리 발언에 대해 강력한 비판 이어가
- 나 전 의원, "누가 방역을 정치에 이용했는지 대규모 감염을 제공했는지 생각해 봐야 해"
- 오 전 시장, "정 총리 현장 자영업자 소리들리지 않냐" 반문
- 원 제주지사, "나라의 곳간 지키는 기재부 두고 '개혁반대세력' 운운 옳지 않아"
사진/나경원 전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정세균 국무총리 발언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사진/나경원 전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정세균 국무총리 발언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국민의힘이 22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방역을 정치에 이용하지 말아달라"는 말에 강력한 비판이 이어졌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정 총리는 말을 똑바로 해야 한다"며 "누가 방역을 정치에 이용했는지 누가 대규모 감염의 빌미를 제공했는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심 쓰듯 여행가라 외식해라 쿠폰 나눠주다 감염이 확산되니 뒤늦게 백지화 한 사실을 잊은거냐"며 "주먹구구식 탁상 방역수칙으로 자영업자들 속을 태우고 기껏 개선한 방역수칙은 국민을 약올렸다"고 덧붙였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정 총리는 현장의 자영업자 목소리가 들리지 않냐"며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오신환 전 의원은 "그동안 방역을 가장 정치에 많이 이용해온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지지자들을 의식해 엉뚱한 발언으로 풍파를 일으키면 국정도 정치도 엉망이 될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야권은 최근 정 총리가 언급한 자영업 손실보상제에 부정적인 의견을 제시한 기재부를 향해 "이 나라가 기재부의 나라냐"며 질타한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에대해 "코로나 비상 상황에 재정확대가 필요하고 자영업자를 보호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것에는 동의하지만 기재부를 윽박지르는 태도는 곤란하다"며 "나라의 곳간을 지키는 역할을 하는 기재부를 두고 '개혁반대세력'을 운운한 것은 옳지 못하다"고 전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국고를 최대한 아껴서 필요한 곳에 쓰는 것은 국가재정을 책임 진 기재부의 의무"라며 "해당 의무를 수행하는 것을 두고 '개혁반대세력'이라는 딱지를 붙여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부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국무총리와 기재부의 공방을 보면서 소상공인들의 마음은 타들어갈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임현범 기자 limhyunbeom9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