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취한 시민 제압 중 주먹질 논란 일어···'경찰관 독직폭행 논란'
상태바
술에 취한 시민 제압 중 주먹질 논란 일어···'경찰관 독직폭행 논란'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1.01.20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A씨, "술에 취해 누워있는 가운데 옆구리 주먹으로 맞아 갈비뼈 부러졌다" 독직폭행 고소
- 경찰, 당시 A씨 깨우자 발길질 하며 강하게 저항해 손으로 붙들고 있어 손등 때렸다 전해
- 무혐의 의견 검찰 송치돼 CCTV 분석등 통해 사건 경위 조사 중
사진/경찰로고...고양경찰서는 20일 부터 27일 까지 설 명절 범죄예방을 위한 특별치안활동을 추진한다.서는 주민들에게 탄력순찰 알림이 카드 8,,매를 제작해 1인가구 밀짐지역과 주민 요청 순찰지역에 배부한다.
사진/경찰로고

경찰이 술에 취한 시민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주먹으로 때리는 듯한 장면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경찰은 20일 지난 2018년 9월 서울 서초구 사당역 인근에서 30대 남성 A씨가 술에 취한 채 누워있다가 경찰 2명에게 발견됐다고 밝혔다.

해당 영상에서 한 경찰이 A씨에게 손전등을 비추며 일으켜 세우려고 하자 A씨가 발길질을 하며 저행했고 다른 경찰이 A씨를 넘어뜨려 제압하고 수갑을 체우는 과정에서 옆구리르 수회 때리는 듯한 장면이 포착됐다.

A씨는 이때의 폭행으로 갈비뼈가 부러졌다며 8개월이 지난 2019년 5월 서울 동작경찰서에 해당 경찰 2명을 독직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고소된 경찰 2명을 상대로 조사를 벌여 같은해 무혐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으며 A씨가 손을 잡고 있어 손을 놓게 하려고 손등을 친 것이라는 진술을 했고 해당 주장이 받아들여진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사건을 접수한 후 CCTV 영상 자료 등을 분석해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임현범 기자 limhyunbeom9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