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규, "제1 야당 안 대표에 대한 근거없는 비방과 일방적 요구 중단 촉구"
상태바
이태규, "제1 야당 안 대표에 대한 근거없는 비방과 일방적 요구 중단 촉구"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1.01.1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 사무총장, "여당도 아닌 야당에서 같은 야권 후보 비방하는 일 있을 수 없어"
- 이 사무총장, "청와대와 민주당 실수로 인한 반사이익 야권끼리 싸우면 다시 국민 돌아서"
- 이 사무총장, "네거티브 정치는 여당에 힘을 실어주는 것 밖에 되지 않아"
사진/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
사진/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

최근 야당과의 단일후보 언급이 나온 뒤 연일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비방이 오가는 가운데 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이 14일 기자회견을 가지고 입장을 발표했다.

이 사무총장은 "제1 야당에 계신 분들에게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과 상대를 무시하는 일방적인 요구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여당도 아닌 야당에서 같은 야권의 후보를 비방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21대 총선을 포함 탄핵 이후 4연패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야권에 모처럼 만의 승리의 분위기가 찾아왔기 때문에 연대와 협력을 통해 국민의 기대를 부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사무총장은 "안 대표가 자신을 단일후보로 만들어달라고 언급한 적이 없다"며 "단일화의 절실함과 단일화를 통해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이겨 정권 교체 교두보 확장의 중요성을 언급했지만 왜곡과 비방만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또한 "청와대와 민주당의 실수로 반사이익이 돌아온 것일 뿐 야당끼리의 견제하는 모습은 다시 국민들로 하여금 실망감을 느끼고 여당으로 돌아서게 된다"며 "야권 전체는 안 대표에게 상처를 줘서 얻을 이익이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사무총장은 "네거티브 정치는 결과적으로 여당에 힘을 실어주는 결과 밖에 되지 않는다"며 "제1 야당이 보다 더 큰 모습으로 눈앞의 이익이 아닌 큰 정치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임현범 기자 limhyunbeom9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