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50대 의사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맞고 사망···'기저질환 없는 것으로 알려져'
상태바
미 50대 의사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맞고 사망···'기저질환 없는 것으로 알려져'
  • 권병찬 기자
  • 승인 2021.01.14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맞은 미국 50대 의사 접종 16일 만에 사망
- 뇌출혈 생기며 손발에 작은 반점 생겨 급성 면역 혈소판 감소증 진단
- 화이자, "백신 접종과 직접적인 사망간 연관성 없다" 전해
사진/화이자 코로나 백신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19 백신 주사를 맞은 미국의 50대 의사가 접종 16일만에 사망했다. 화이자는 성명을 통해 "현재까지 백신 접종과 사망 간의 직접적인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미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산부인과 의사 그레고리 마이클(56)이 지난 3일 사망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18일 화이자 백신을 맞았고, 사인은 뇌출혈이었다. 

백신 접종 3일 후 마이클 박사의 손발에는 작은 반점이 생겼고 내출혈에 따른 증상이었다. 그는 바로 응급실로 이송됐고, 코로나 백신 반응으로 인한 급성 면역 혈소판 감소증(ITP) 진단을 받았다.

그의 아내인 하이디 네켈만에 따르면 접종 뒤 시행한 혈액검사에서 마이클 박사의 혈소판 수치는 0으로 나타났고, 그는 즉시 집중치료실로 옮겨졌다. 정상 수치인 혈중 마이크로리터당 15만~45만에 현저히 부족한 수치다. 

이처럼 혈소판 수치가 비정상적으로 낮으면 혈액이 응고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환자의 잇몸이나 구강 내 점막에서는 출혈이 나타난다. 심한 경우 망막이나 두개강 내 출혈이 발생하기도 한다. 

페이스북을 통해 남편의 사망을 알린 네켈만은 "남편의 혈소판 수를 늘리기 위해 2주 동안 전국의 전문가들이 노력했지만 소용이 없었다"며 "최후의 수단인 비장제거 수술 이틀 전 혈소판 부족으로 출혈성 뇌졸중을 일으켜 사망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남편에겐 기저 질환이 없었으며 건강하고 활동적이었다"고 NYT에 말했다. 또 다른 약물이나 백신에 반응을 보인 적 없으며, 코로나가 유행하기 시작한 초기부터 N95 마스크를 쓰며 가족과 환자들을 보호했다고 덧붙였다.

화이자는 이에 대해 "이번 사건을 적극적으로 조사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백신 접종과 사망 간 직접적인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임상시험과 실제 백신 접종 과정에서도 이번 사례와 관련된 안정성 문제는 없었다"고 했다. 

플로리다 보건부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마이클 박사의 사망에 대해 조사 중이다. CDC는 "사례를 조사한 뒤 결과와 필요한 조치를 업데이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