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수도 워싱턴에 비상사태 선포···'연방·주방위군 배치 앞당겨'
상태바
트럼프, 수도 워싱턴에 비상사태 선포···'연방·주방위군 배치 앞당겨'
  • 권병찬 기자
  • 승인 2021.01.13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바이든 당선인 취임에 반대하는 트럼프 지지자들의 시위 이어질 것으로 예상
- 미 민주당, 트럼프 직무에서 배제하는 결의안과 탄핵소추안 각각 제출
사진/트럼프 대통령 비상사태 전문

트럼프 대통령은 11일(미 현지시간) 수도 워싱턴에 비상사태를 선포하며 연방정부에 지시했다. 이에 따라 미 국토안보부는 애초 대통령 취임식 하루 전인 19일로 예정했던 연방군과 주방위군 배치를 13일로 앞당겼다.

FBI는 워싱턴뿐 아니라 미 전역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에 반대하는 트럼프 지지자들의 시위가 벌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워싱턴·메릴랜드주·버지니아주 등은 주민들에게 안전을 위해 20일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지 말고 원격으로 지켜보라고 당부했다. 

이날 미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를 본격적으로 밟기 시작했다. 하원 민주당은 트럼프를 임기 종료 전 자리에서 끌어내리기 위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수정헌법 25조에 따라 트럼프를 직무에서 배제하라고 요구하는 결의안과 탄핵소추안을 각각 제출했다. 

수정헌법 25조 발동 결의안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통과시키려 했으나 공화당 의원들의 반대로 13일 하원 본회의 표결에 부치기로 했다. 가결되면 펜스 부통령은 24시간 안에 이 조항을 발동할지를 밝혀야 한다.

민주당의 펠로시 하원의장은 펜스가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하지 않으면 트럼프 탄핵 절차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지만, 펜스가 이를 받아들일 가능성은 현재로선 작다. 또 펜스 부통령은 현재 헬기로 어디론가 워싱턴을 탈출했다는 전언이 들리고 있다.

앞서 트럼프와 펜스는 의회 점거 사태 뒤 닷새 만에 처음 만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대통령과 부통령은 남은 임기 동안 나라를 위해 계속 열심히 일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며칠 남지 않은 임기 종료 전에 물러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셈이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