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월성원전 1호기'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 검출···"무엇을 감사했는지 알 수 없어"
상태바
與, '월성원전 1호기'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 검출···"무엇을 감사했는지 알 수 없어"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1.01.11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월성원전 1호기'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 검출돼
- 이 대표, "월성원전 폐쇄 불가피 확인돼", "조기폐쇄 결정 정쟁화"
- 이 대표, "1년 넘게 월성원전 감사했음에도 감사결과 납득하기 어려운 상황"
사진/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사진/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논란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월성원전 1호기'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월성원전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을 두고 감사원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조사로 시설 노후화에 따른 월성원전 폐쇄가 불가피했음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며 "그동안 일부에서는 조기 폐쇄 결정을 정쟁화해 불량원전 가동을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하수에서 방사선물질이 검출됐다는 것 자체가 충격적인 상황"이라며 "1년 넘게 월성원전을 감사했음에도 감사결과를 납득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무엇을 감사했는지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삼중수소 유출 의혹은 이미 7년 전부터 제기된 것으로 왜 규명하지 못했는지, 누군가의 은폐가 있엇는지, 세간의 의심대로 원전 마피아와 결탁이 있었는지를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사성 물질 검출에 대해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으로 "감사원이 국민 안전과 관련된 감사를 했는지 안했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충격적"이라며 "감사원의 감사의 초점이 무엇이었는지 의문"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최 대변인은 "지금이라도 한 점 의혹 없이 삼중수소 은폐 논란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도록 감사원, 국회, 당이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현범 기자 limhyunbeom9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