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얀센·화이자 코로나 백신 계약 체결해"···'1천600만명분 내년 2·3분기 도입'
상태바
정 총리, "얀센·화이자 코로나 백신 계약 체결해"···'1천600만명분 내년 2·3분기 도입'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0.12.24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 총리, "얀센·화이자 코로나 백신 계약 체결해"
- 정 총리, "얀센 2분기 600만명분, 화이자 3분기 1천만명분 계약"
- 정 총리, "백신 안정성과 효과성 확인 후 가능한 한 빠르게 접종할 것"
사진/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 19 중앙방역대책본부 회의에서 글로벌 제약사인 얀센과 화이자의 코로나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얀센의 경우 예정된 물량인 200만명분 보다 많은 600만명분을 계약했고 2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한다"며 "화이자의 경우 1천만명분을 계약했고 내년 3분기부터 들어오게 돼 도입시기를 2분기로 앞당기기 위해 국가 차원의 역량을 총 동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영국·미국 등 여러 국가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이들을 백신이 절박한 나라들"이라며 "정부는 먼저 백신의 안정성과 효과성을 확인하고 국민이 가능한 한 빨리 접종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설명했다.

 

임현범 기자 limhyunbeom9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