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원내대표, "대통령이 왕조시대의 무소불위 왕이냐"···"민주당의 태도가 뻔뻔하고 자멸 자초"
상태바
주 원내대표, "대통령이 왕조시대의 무소불위 왕이냐"···"민주당의 태도가 뻔뻔하고 자멸 자초"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0.12.18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주 원내대표, 정직 2개월 처분에 불복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여권 비난 비판해
- 주 원내대표, "대통령이 왕조시대의 무소불위의 왕이냐 법원 시정 비난 이해할 수 없어"
- 주 원내대표, "윤 총장 끌어내리려고 하는 민주당의 태도가 자멸을 자초하는 태도"
사진/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사진/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8일 인사청문회 대책회의에서 정직 2개월 처분에 불복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여권의 거센 비난을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왕조시대의 무소불위 왕이냐"며 "대통령도 잘못하면 탄핵당하고 처벌받는 민주주의국가에서 대통령이 내린 처분이 잘못됐다고 법원에 시정을 구하는 것이 어떻게 대통령이랑 싸우자는 거냐"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 의원들이 '찌질하다', '뻔뻔하다', '자멸할 것이다', '대통령과 싸우자는 것', 이런 온갖 비방으로 윤 총장을 끌어내리려 하고 있다"며 "민주당의 이런 작태야말로 찌질하고 뻔뻔하고 자멸을 자초하는 태도"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해 "민주당 의원들의 사고 자체가 한심하고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법치를 무시하고 대한민국을 민주당 일당 독재국가로 가져가려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주 원내대표는 야당 몫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 추천위원 1명이 사퇴한 것과 관련해 "국회의장께서 다시 우리에게 결원된 추천위원을 추천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며 "적합한 분을 찾아 이른 시일 내 추천하겠다"고 밝혔다.

 

임현범 기자 limhyunbeom9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