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여아 학대사건' 1심 선고공판 열려···'검찰, 계부·친모 각각 징역 10년과 7년 구형'
상태바
'창녕 여아 학대사건' 1심 선고공판 열려···'검찰, 계부·친모 각각 징역 10년과 7년 구형'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0.12.1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계부와 친모 여아 A양 쇠사슬로 묶거나 불에 달궈진 젓가락으로 신체학대해
- 견디다 못해 탈출한 A양 지나가는 시민에 의해 발견돼 구조받아
- 검찰, 사건의 중대성, 수법의 잔혹성 언급하며 계부와 친모에게 각각 징역 10년과 7년 구형
사진/아동학대 일러스트
사진/아동학대 일러스트

창원지법 밀양지원 형사 1부에서 10살 딸을 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계부(36)과 친모(29)에 대한 1심 선고공판이 18일 열린다.

앞서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딸 A양을 쇠사슬로 묶거나 불에 달궈진 쇠젓가락을 이용해 신체를 학대해 못견딘 A양은 아파트 4층 높이 옥상 지붕을 타고 탈출해 한 시민에 의해 발견돼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검찰은 "사건의 중대성, 수법의 잔혹성 등으로 피해 아동에게 신체·정신적으로 큰 피해가 발생했다"며 지난 9월 계부에게 징역 10년, 친모에게 징역 7년을 구형했다. 또한 이들에게 감금, 상습아동 유기·방임 혐의를 추가로 적용했다.

하지만 그 가운데도 계부와 친모는 첫 공판에서 심신미약으로 인해 기억이 온전치 않다며 일부 혐의를 부인했다.

 

임현범 기자 limhyunbeom9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