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주현미·최백호·정미조와 협업한 새 앨범 'Brush' 발매···'가수에서 프로듀서로 참여'
상태바
김현철, 주현미·최백호·정미조와 협업한 새 앨범 'Brush' 발매···'가수에서 프로듀서로 참여'
  • 장기철 기자
  • 승인 2020.11.30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현철·주현미·최백호·정미조와 협업한 새 앨범 'Brush' 발매
- 가수 김현철에서 프로듀서 김현철로 앨범에 참여해
- 뜻 깊은 다양한 곡들이 재편성돼 앨범에 포함돼
사진/가수 김현철이 가요계 전설들과 참여한 새 앨범 'Brush'

Fe&Me에 따르면 30일 가수 김현철이 가요계 레전드들과 손잡고 완성한 새 앨범 'Brush'를 발매한다고 전했다.

앞서 김현철의 새 앨범엔 '트로트 여제' 주현미를 비롯해 '낭만 가객' 최백호, '전설의 디바' 정미조 등이 피처링으로 참여한다는 소식이 전해져 화제를 모았으며 우선 첫번째 트랙 'Remind Wedding'은 김현철이 오직 주현미만을 위해 쓴 곡이다. 주현미는 트로트가 아닌 '성인 가요'라는 또 다른 장르에 도전하며, 자신의 감정을 제대로 표현하고 노래했다.

보사노바 리듬으로 편곡된 'Écoute, la pluie tombe'는 40여년 전 미술 공부를 위해 프랑스로 떠났던 정미조가 불어로 노래했으며 또한 최백호 버전으로 재탄생된 '우리들의 이별'은 오랜 기다림을 거쳐 드디어 세상의 빛을 보게 됐다.

지난 1989년 데뷔해 '천재 뮤지션'으로 인정받고 또 몇 년 전부터는 '시티팝의 거장'으로 자리매김한 김현철은 자신보다 이번 앨범을 통해 더 먼저, 더 오래 대중 음악의 길을 걸어온 선배들을 초대해 그들의 목소리에 존경을 바치는 동시에 새로운 기운을 입혔다.

'어른의 목소리'가 담겨있는 이번 앨범은 '가수 김현철'보다 '프로듀서 김현철'에 더 방점이 찍혀있다. 김현철은 연륜 가득한 목소리와 함께 각기 다른 스타일로 새로운 성인 가요를 완성해냈다.

마지막으로 마지막 트랙 '너는 내겐'은 그가 고등학교 친구들과 결성했던 밴드 아침향기의 노래를 약 30년만에 다시 불러 새로운 색깔로 재탄생시킨 곡이라는 점에서 뜻깊다. 10대 청소년이 아닌, 중년의 매력을 담은 노래로 다시 태어난 '너는 내겐'은 김현철만의 특별한 ‘연륜’을 느껴지게 한다.

아울러 김현철의 새 앨범 'Brush'는 오는 30일 낮 12시 각종 음원사이트 등을 통해 발매되며 이후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장기철 기자 jkc5603@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