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민주노총 집회 코로나 확산 위험성 커"···"방역수칙 지키지 않을 경우 무관용 원칙 적용"
상태바
정부, "민주노총 집회 코로나 확산 위험성 커"···"방역수칙 지키지 않을 경우 무관용 원칙 적용"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0.11.25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부, 민주노총 총파업 집회 규모 축소와 철회 재차 당부
- 손 반장, "집회의 자유 중요하지만 '코로나 3차 대유행' 온 상황에서 국민 생명 보호 우선"
- 손 반장, "집회 간 방역수칙 지키지 않을 경우 무관용 원칙 적용"
사진/손영래 전략기획반장
사진/손영래 전략기획반장

정부가 25일 개최 예정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 총파업 집회에 대해 가급적 집회를 철회하거나 규모를 최소화해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집회의 자유를 보장하는 것은 중요하지만 지금처럼 '코로나 3차 대유행'이 온 상황에서는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방역 조치에 따르는 것이 우선"이라고 전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수도권에서 10인 이하 집회를 열고 그 외 지역은 방역수칙을 준수한다고 발표했지만 위험성이 크다"며 "이동·해산 전후 모임, 집회과정 등에서 감염 확산의 가능이 높아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손 반장은 "집회 전후의 소모임을 금지, 집회 중 마스크 착용, 구호·함성 자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며 "이를 위반하는 집회가 진행될 경우 정부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임현범 기자 limhyunbeom9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