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노조법 개정 저지·전태일 3법 입법' 요구로 총파업 돌입···'코로나 확산세 우려 커져'
상태바
민주노총, '노조법 개정 저지·전태일 3법 입법' 요구로 총파업 돌입···'코로나 확산세 우려 커져'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0.11.2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위한 노동법 개정안에 경영계 요구 일부 포함한 개정
- 경영계 요구 포함에 격렬한 반발하며 이날 민주노총 총파업 강행
- '코로나 3차 대유행'이 선포된 상황에서 민주노총 파업이 확산세 부추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 커져
사진/민주노총 로고
사진/민주노총 로고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은 25일 '코로나 3차 대유행'의 우려 속에 노조법 개정 저지를 걸고 총 파업을 강행한다.

이날 파업은 '노동법 개악 저지'와 '전태일 3법' 입법과 관련해 총파업이 진행되며 '코로나 19' 상황에서도 노조법 개정 국회 심의가 본격화하자 이를 압박하기 위해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개정안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위한 것으로 협약 내용을 반영해 실업자와 해고자의 노조 가입이 허용된다. 또한 주요 사업장을 점거하지 못하도록 하는 경영계의 요구를 받아들여 개정안을 만들었지만 이에 노동계는 격렬한 반발을 하고 있다.

이번 총파업에서는 금속노조 현대중공업과 한국GM 지부 등의 일부 조합원과 철도노조 코레일네트웍스 지부도 파업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도권에서는 10인 이상 집회가 금지되어 더불어민주당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여는 방식으로 진행됐지만 지방의 경우 큰 규모로 집회를 진행하는 것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코로나 3차 대유행'이 공식 선포된 상황에서 민주노총의 이날 집회가 확산세에 더 큰 영향을 주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타났다.

아울러 민주노총은 해당 우려에 대해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강화한 방역 지침을 준수해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현범 기자 limhyunbeom9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