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차관, 공공임대는 교통권이 편한 역세권 배치 전해···"호텔정책은 일부인데 부각"
상태바
윤 차관, 공공임대는 교통권이 편한 역세권 배치 전해···"호텔정책은 일부인데 부각"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0.11.20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 차관, "공공임대 교통 편리한 역세권으로 최대한 배치할 예정"
- 야권 반발 심한 호텔·상가 관련 "다른 좋은 정책이 아닌 보조 정책이 부각돼 왜곡"
- 윤 차관, "집값 뛰고 있지만 조정대상 미포함 지역 점검해 재진행할 예정"
사진/국토교통부 로고
사진/국토교통부 로고

전세대책을 내놓은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이 20일 공공임대를 교통이 편리한 연세권으로 최대한 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윤 차관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공공전세 등 공공임대의 입지 질문을 받고 "물량이 아무리 많아도 원하지 않는 지역에 배치해봐야 수급불안 해소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출퇴근 펴의를 최대한 고려해 역세권 등지에 공공전세를 공급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신축 다세대 등의 매입약정이 진행 중인 것을 보염 서울 광진구, 동대문구, 서초구 등지로 입지가 좋은 곳이 많다"고 덧붙였다.

전날 야권에서 강한 반발이 일어난 빈 세대·상가, 관광호텔 임대와 관련해 윤 차관은 "공공전세나 질 좋은 평생주택 등 다른 핵심적인 대책에 비히 비중이 떨어지는 부분이 부각돼 정책 홍보가 왜곡되고 있다"며 "호텔 정책은 물량도 얼마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청취자 중 일부가 '갭투자'를 풀어줄 경우 전세 매물이 다시 나올 수 있을 것 이라는 의견에 대해 "갭투자는 양면의 칼"이라며 "이제 잠잠해져가는 매매가격이 다시 튈 수 있고 민간의 갭투자에 의존해 전월세 공급 물량을 늘리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윤 차관은 현재 집값이 과하게 오르고 있지만 조정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일부지역에 대해 "다음달에 전반적으로 규제지역에 대한 점검을 다시 진행할 계획"이라며 "그때도 과열되면 지정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임현범 기자 limhyunbeom9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