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동남아에서 50억여원 상당 마약 밀수해온 일당 검거···'중고폰 동남아 수출업자와 공모'
상태바
부산경찰청, 동남아에서 50억여원 상당 마약 밀수해온 일당 검거···'중고폰 동남아 수출업자와 공모'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0.11.18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속옷등에 숨기고 사탕으로 위장하는 수법으로 50억여원 상당 마약 밀수해온 일당 검거
- 동남아 중고폰 수출업자와 조직폭력배 공모해 밀수와 유통 진행
- 부산경찰청, 조직폭력배 B씨와 일당 5명 인터폴 적색수배 요청
사진/부산지방경찰청 전경
사진/부산지방경찰청 전경

동남아에서 활동 중인 국내 조직폭력배와 함께 시가 50억원 마약을 사탕으로 위장하거나 속옷에 숨기는 수법으로 국내에 들여와 유통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앞서 A씨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9월까지 16차례에 거쳐 베트남, 캄보디아 현지 필로폰 990g과 합성 대마 2kg, 엑스터시 778정, LSD 28매, 대마 8.7g, 졸피뎀 59정 등 50억 상당의 마약을 들여와 유통했다.

중고 휴대전화를 매입해 동남아에 수출하던 업체를 운영하는 A시는 베트남과 캄보디아 등에서 활동하던 조직폭력배 B씨와 함게 현지에서 매입한 마약 등을 국내로 밀반입하기로 모의했다.

아울러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 등 23명을 구속하고 국내 판매책·투약자 등 30명을 불구속 입건 했다고 18일 밝혔으며 국외에 도피 중인 경남지역 조직폭력배 두목 B씨와 행동대원 5명 등은 인터폴 적색 수배조치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임현범 기자 limhyunbeom9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