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101' 시리즈 투표조작 혐의로 받은 안 PD 항소심에서도 실형
상태바
'프로듀스 101' 시리즈 투표조작 혐의로 받은 안 PD 항소심에서도 실형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0.11.18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프로듀스 101' 생방송 경연에서 투표 조작·연예기획사 관계자에게 유흥업소 접대
- 검찰, "피고인 시청장 기만하고 방송 출연한 연습생에게 상실감 줘"
- 안 PD측, "방송의 완성도 때문 참작해달라" 주장
사진/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사진/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음악 전문 채널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리즈 투표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준영 PD가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부는 18일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안 PD의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은 징역 2년을 선고받았으며 징역 1년 8개월을 선고받은 김용범 총괄프로듀서(이하 CP)도 1심과 같은 형량이 내려졌다.

앞서 안 PD는 '프로듀스 101' 시즌 1에서 4까지 생방송 경연에서 시청자 유료 문자 투표 결과를 조작해 특정 후보자들에게 혜택을 준 혐의를 받았으며 연예기획사 관계자들에게 수천만원 상당의 유흥업소 접대를 받은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에대해 "피고인들이 시청자를 기만하고 방송에 출연한 연습생들에게 상실감을 줬다"며 3년을 구형했다.

이에 안PD측은 항소심에서 사실관계를 인정하며 "피고인이 기만행위를 했다고 볼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본인이 맡은 프로그램 완성도를 위하는 과정이었음을 참작해달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안 PD와 김 CP의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은 형량을 결정했다.

 

임현범 기자 limhyunbeom9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