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코로나 19' 신규 백신 예방률 94.5% 중간결과 발표···'기존 백신보다 보관 편리해져'
상태바
모더나, '코로나 19' 신규 백신 예방률 94.5% 중간결과 발표···'기존 백신보다 보관 편리해져'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0.11.17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모더나측이 개발 중인 '코로나 19' 신규 백신 예방률 94.5%라는 중간결과 발표해
- 화이자-바이오테크측 백신 영하 70도 보관해야 하지만 모더나 백신 냉장 보관으로 유지 가능
- 모더나 백신, 중동과 북미 그리고 미국등에서 이미 계약 진행해
사진/제약회사 모더나
사진/제약회사 모더나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개발 중인 '코로나 19' 신규 백신 예방률이 94.5%라는 중간결과가 16일(현지시간) 나왔다.

모더나의 중간 발표는 3상 임상시험 예비 분석을 통해 발표했다고 워싱턴포스트(이하 WP)와 AP통신 등 미 언론이 보도했으며 백신 승인 전 최종 단계인 3상 임상실험에는 3만여 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더나측에 따르면 아직 '코로나 19' 백신의 심각한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전했으며 접종 부위 통증, 피로, 두통, 관절통 등의 가벼운 부작용들이 있었다고 보고했다.

이와관련해 스테파네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백신이 95%의 사람들에게 예방효과를 줄 수 있다면 병원이나 사람들의 마음 그리고 죽음에 대한 효과라는 측면에서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엔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90% 이상 효과가 있는 백신이 가능하다고 언급했지만 이를 확신하지 못했다"며 "매우 인상적이고 고무적이며 신나는 결과"라고 전했다.

앞서 모더나측과 파우치 소장이 이끄는 NIAID는 '코로나 10' 백신 개발을 위해 협업을 진행해왔다.

현재 화이자의 백신과 다르게 모더나측의 백신은 영하로 유지하지 않아도 되는 강점이 있어 백신 보급이 훨씬 쉬워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이 초저온에서 보관해야 해 유통이 쉽지 않아 페덱스측이 특수 화물 허가를 내는 등 배분에 많은 어려움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모더나측의 백신은 영상 2.2~7.8도 이내에서 최대 30일간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할 수 있으며 영하 20도에서는 6개월까지도 장기 보관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의 승인을 받으면 모더나는 올해 안에 1천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을 공급할 수 있다고 설명했으며 내년에는 전 세계적으로 5억~10억회 투여분을 생산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모더나측의 '코로나 19' 백신은 북미와 중동 지역 국가들이 공급계약을 체결했으며 미 정부는 모더나와 15억2천500만달러(한화 1조6천980억원) 규모의 백신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임현범 기자 limhyunbeom9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