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실베이니아주 항소법원, 트럼프측 부정선거 소송에 승소 판결···'신분증 미제출 용지 포함 금지'
상태바
펜실베이니아주 항소법원, 트럼프측 부정선거 소송에 승소 판결···'신분증 미제출 용지 포함 금지'
  • 권병찬 기자
  • 승인 2020.11.16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메리 한나 레빗 연방법원 판사, 펜실베니아 부크바르 국무장관에게 "3일 뒤로 미룰 권한 없다"
- 펜실베니아 주 항소법원, 신분증 미제출 우편투표용지 최종 투표 포함 금지
- 루디 줄리아 변호사, "불법·위법 있었고 이에대한 조치 취할 것"
사진/펜실베니아주 항소법원이 트럼프 대통령의 승소보도

<번역, 인용 보도 : 권병찬 기자> 펜실베이니아주 항소법원이 트럼프 대통령의 바이든 부정선거 소송에 승소로 판결하면서 카운티들이 월요일까지 신분증 제출을 하지 못한 사람들의 우편투표용지를 최종 투표에 포함시키는 것을 금지했다.

연방법원 판사는 2페이지 분량의 명령으로 유권자들에게 신분증 요건을 충족시키기 위해 더 많은 시간, 선거 후 시간을 주겠다는 울프 행정부의 결정을 기각했다.

즉, 펜실베이니아주 항소법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바이든 부정선거 소송에 승소로 판결하면서 카운티들이 월요일까지 신분증 제출을 하지 못한 사람들의 우편투표용지를 최종 투표에 포함시키는 것을 금지한 것이다.

펜실베니아 주법은 우편으로 투표를 신청한 모든 유권자에게 11월 9일까지 주 기록에 대한 신분증을 발급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캐시 부크바르 펜실베니아 국무장관은 선거 직전인 올해 초 11월 3일까지 우편물을 부쳐 3일 이내에 우편물을 받은 경우 우편물의 개수를 허용하는 법원의 결정을 인용하며 그 날짜를 3일 뒤로 미뤘다.

연방법원의 메리 한나 레빗 판사는 목요일 그녀의 명령에서 부크바르에게 그럴 권한이 없다고 판결했다.

한편 트럼프의 변호인인 루디 줄리아니는 25일 필라델피아 북동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 도시는 유권자 사기의 슬픈 역사를 갖고 있다"며 "불법·위법이 있었고 우리는 이에 대한 모두 조치를 취할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전해졌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