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사건'과 '조수진 사건' 담당 부장판사 회식 중 쓰러져 사망···'재판 미뤄질 것으로 전망돼'
상태바
'윤미향 사건'과 '조수진 사건' 담당 부장판사 회식 중 쓰러져 사망···'재판 미뤄질 것으로 전망돼'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0.11.11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미향 사건'과 '조수진 사건' 담당하던 서부지검 부장판사 회식 중 쓰러져 숨져
- 전날 9시 40분 쓰러져 병원 이송했지만 같은날 11시 20분 숨져
- 법원 관계자, "후임 재판장이 지정될 때까지 조 의원과 윤 의원 재판 연기될 것으로 보여"
사진/서부지검 전경
사진/서부지검 전경

'윤미향 사건'을 담당하는 현직 부장판사가 동료들과 회식 중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11일 서울서부지법 소속 이모(54) 부장판사가 전날 오후 9시 40분경 서울 강남구 한 식당 인근 화장실에서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에 옮겨졌으나 같은날 11시 20분경 숨졌다.

앞서 이 부장판사는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후원금 유용 혐의 등으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사건과 재산축소로 기소된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 사건도 해당 재판부에서 각각 오는 30일과 18일에 열릴 예정이었지만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대해 법원 관계자는 "후임 재판장 지정을 위해 법관 사무분담위원회에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후임 재판관이 전해질 때까지 윤 의원과 조 의원의 재판 일정이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임현범 기자 limhyunbeom9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