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실종공무원 북한 총격 사망 사건' 군·해경과 북한 조사결과 달라
상태바
'서해 실종공무원 북한 총격 사망 사건' 군·해경과 북한 조사결과 달라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0.09.29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해 실종공무원 북한 총격 사망사건' 관련 중간 발표 내용 주요부분들 달라
- 군·해경 "월북 의사 표현한 정황 파악" VS 북한 "정체불명의 침입자"
- 군·해경 "구명조끼 입고 있었다" VS 북한 "부유물 탑승하고 있었다"
- 군·해경 "북한군 시신 태웠다" VS 북한 "A씨는 없었으며 부유물만 태웠다"
사진/실종공무원이 탑승하고 있던 무궁화 10호
사진/실종공무원이 탑승하고 있던 무궁화 10호

해양경찰청이 '서해 실종공무원 북한 총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 수사 중간 발표 내용을 보면 주요부분에서 북한과의 설명이 다른점이 드러났다.

해경은 A씨가 북측 해상에서 월북 의사를 표현한 정황을 파악했다고 밝혔지만 북한측은 '정체불명의 침입자'라고 설명했다.

또한 해경은 "실종자가 월북 의사를 표현한 정황을 확인했다"며 "실종자가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던 점을 감안할때 단순 실족이나 극단적 선택일 가능성도 낮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A씨의 월북 가능성을 놓고 유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A씨의 동료들은 A씨가 북한에 대한 관심이나 월북과 관련된 이야기를 한 것을 들은적이 없다고 전했으며 유가족은 A씨가 공무원증을 남겨두고 갔다는 점에서 월북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북한측은 A씨가 '대한민국 아무개'라고 얼버무렸다고 설명했지만 해경은 북한이 A씨의 신상 정보를 자세히 파악하고 있었다며 "실종자만 알 수 있는 이름, 나이, 고향, 키 등 신상정보를 북측이 파악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구명조끼와 관련된 부분도 이야기가 달랐는데 해경은 A씨가 북측해역에서 발견될 당시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다고 발표했지만 북한측은 구명조끼에 대한 언급 없이 '부유물'을 타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쟁점으로는 시신을 태웠는지의 여부인데 군 당국은 첩보내용을 근거로 "북한군 단속정이 상부의 지시로 실종자에게 사격을 가한 것으로 보이며 방독면을 쓰고 방호복을 입은 북한군이 시신에 접근해 불태운 정황이 포착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북한측은 사격 후 접근해 확인 수색했지만 정체불명의 침입자는 부유물에 없었으며 부유물만 태웠다고 전했다.

시신훼손 여부와 관련해 논란이 지속되자 국방부 관계자는 "우리 정보를 객관적으로 다시 들여다볼 예정"이라며 "제3자의 입장에서 다시 관련 자료를 살펴보겠다"고 설명했다.

 

임현범 기자 limhyunbeom9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