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위험 초래할 경우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전국민 노력 허사로 만드는 행위"
상태바
문 대통령, "위험 초래할 경우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전국민 노력 허사로 만드는 행위"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0.09.22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 대통령, "불법 집회로 인해 사회에 위험 초래할 경우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
- 문 대통령,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 안정화로 희망 기대해"
- 문 대통령, "4차 추경 처리되면 추석 전까지 즉시 지원을 끝내도록 할 것"
사진/문재인 대통령
사진/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일부 보수 단체들이 계획 중인 개천절 집회와 관련해 "우리 사회를 또다시 위험에 빠뜨릴 경우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전날 오전까지 신고된 개천절 집회는 총 798건으로 경찰이 이 중 10명이 넘는 집회 신고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금지를 통보했으며 집회를 강행할 경우 경찰력과 펜스등을 동원해 원천 차단과 제지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를 통해 "앞서 코로나 19 재확산 위기를 초래한 불법 집회가 또다시 계획되고 방역을 저해하는 가짜 뉴스도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에 힘을 모으고 있는 국민들의 수고를 한 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에 대해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공동체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의 삶을 무너뜨리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전히 불법 집회 강행을 계획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부디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19' 국내 신규 확진자가 3일 연속 두 자릿수로 안정화 된 것에 대해 "조금만 더 힘을 내면 서서히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게 됐다"며 "아직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아있고 어떤 경우에서든 경계를 늦춰서는 안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 19' 재확산의 원인이 될 가능성이 높은 추석연휴와 이에 대응하기 위해 지정한 '특별방역 기간'과 관련해 "방역 수칙과 함께하는 안전한 명절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19' 피해계층 지원을 위한 4차 추경에 대해 "이날 국회에서 처리되길 기대한다"며 "추경이 통과되면 정부는 즉시 집행에 나서 추석 전에 대부분의 지원을 끝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추경이 끝이 아니고 어려운 국민들을 세심하게 돌아보고 살피는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보건의료, 돌봄, 배달업 종사자등 현재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한 필수노동자들에 대해 "코로나가 장기화 하면서 힘겹고 어려운 일을 도맡아 하는 국민들이기에 정부는 이들에 대해 각별히 신경 쓰고 챙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임현범 기자 limhyunbeom9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