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의원,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한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 대표발의
상태바
김병욱 의원,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한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 대표발의
  • 김성태 기자
  • 승인 2020.09.21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병욱 의원, 오는 12월 31일 종료되는 세제지원기간 3년 연장하는 일부 개정안 발의
- 세제지원이 종료될 경우 벤처기업들이 연구와 기술개발 지속하기 어려워
- 김 의원, "벤처기업 투자 활성화 유도하고자 조세특례제한 개정안 발의"
김병욱(성남시 분당 을)의원
사진/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경기도 성남시 분당을)은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한 세제지원 기간을 오는 2023년 12월 31일까지 3년간 연장하는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은 민간의 벤처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신기술사업금융업자 등에 대하여 출자·투자하는 경우 양도차익에 대한 법인세 비과세, 양도소득세 비과세, 투자금에 대한 소득공제 등 다양한 세제지원을 하고 있는데 이러한 세제지원의 대부분이 오는 12월 31일을 기한으로 종료될 예정이다.

벤처기업 등의 투자에 대한 세제 혜택이 종료될 경우, 이들을 위한 투자가 줄어 벤처기업들이 연구·기술개발 과정을 지속하기 어렵게 될 우려가 점차 확대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벤처기업 투자 활성화를 위한 세제지원 기간을 2023년 12월 31일까지 3년간 연장해 벤처투자의 활성화를 통해 혁신적인 산업환경 구축과 기술개발 및 고용효과 창출에 기여하고자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하였다.

김 의원은 "올해 12월 31일을 기한으로 벤처투자에 대해 지원되는 다양한 세제지원이 종료될 예정이지만 이를 개정안을 통해 3년간 기간을 연장했다"며 "벤처기업으로의 투자 활성화를 유도하고자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입법취지를 밝혔다.

이어 "외국의 우버나 줌과 같은 세계가 주목하는 기업들과 같은 창업벤처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이들이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줘야 한다"며 "그렇기 위해서는 창업벤처기업이 가진 기술과 아이디어에 투자가 활발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새로운 기술로 무장한 벤처기업의 성장은 현재 진행중인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한민국의 새로운 산업동력을 제공함과 동시에 고용창출 효과가 기대되는 만큼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성태 기자 hwsg123@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