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4차 추경안 '전 국민 통신비 2만원 vs 전 국민 독감백신' 대립···"고집 없어야 정상 처리 될 것"
상태바
與·野, 4차 추경안 '전 국민 통신비 2만원 vs 전 국민 독감백신' 대립···"고집 없어야 정상 처리 될 것"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0.09.21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7조 8천억 규모 4차 추경안 '전 국민 통신비 2만원'과 '전 국민 독감백신'으로 여야 대립
- 주 원내대표, "고집부리는 일 없어야 내일 본회의에서 추경 예산이 정상적으로 처리 될 것"
- 주 원내대표, "국민의 58%가 반대하고 민주당 내에서도 반발있는 정책"
사진/국민의 힘 주호영 원내대표
사진/국민의 힘 주호영 원내대표

7조 8천억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안(이하 추경안) 세부 심사를 착수하기 위해 21일 국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예산안 조정소위원회를 개최한다.

4차 추경안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13세 이상 전 국민 통신비 2만원을 지원방안을 고수하고 있지만 국민의힘은 이에 반대하며 전 국민 독감백신 무료 접종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국민의힘은 아동특별돌봄 지원을 중고교생까지 확대하고 개인택시 운전자 100만원 지원을 법인 택시 기사까지 넓혀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낙연 대표가 말하고 대통령이 말했다고 고집하는 일이 없어야 내일 본회의에서 추경 예산이 정상적으로 처리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돈을 주겠다는데도 국민의 58%가 반대하는 정책이고 심지어 민주당 내에서도 이재명 경기지사, 김경수 경남지사와 다른 의원들까지 반대하고 있는 정책"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대표가 취임하고 처음 건의했다고 해서 대통령께서 국민에게 '작은 정성' 이라고 했다고 해서 끝까지 고집하지 말라"며 "국민이 꼭 필요한 데 써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공정을 다 깨고 공정을 37번이나 이야기 한다는 것이 도저히 믿을 수 없다"며 "조국·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세워놓고 조금이라도 부끄러운 마음이 있다면 공정을 입에 담을 수 없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임현범 기자 limhyunbeom9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