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중국산 배터리' 군·발전소·대중이용시설 납품"···"성능,제품 신뢰성 문제"
상태바
【단독】"'중국산 배터리' 군·발전소·대중이용시설 납품"···"성능,제품 신뢰성 문제"
  • 임태준 기자
  • 승인 2020.09.03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국에서 극판 수입해 조립 후 국내산으로 납품
- 원산지 표기없으면 국내산으로 인식/이런 내용 악용
- 제품 성능과 안전 장담 못해/심각한 안전 위협 받을수도..
사진/국내산 정품 VGS1600 축전지... 이 사진은 본 사건과는 무관한 제품사진이며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제공 받은 사진임을 알려드립니다.

중국산 저가 배터리가 국내산으로 둔갑해 K9 자주포를 포함 K1전차,K21 장갑차에 납품됐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 한국경찰일보는 단독으로 “K9 자주포 등 전략무기 ‘중국산 배터리’ 납품 의혹(2020.02.06.)”,軍,‘중국산 저가 배터리’ 납품사실 알고 있었나!!(2020.02.17.)“, ”‘중국산 저가 배터리‘ 우리 군 전략무기에 미치는 영향은?(2020.03.21.)“이라는 제목으로 3회에 걸쳐 기사를 다뤘다.

천안관세청에서는 중국산 배터리를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납품한 위반 사실을 인지하고 해당업체를 ‘대외무역법’과 ‘관세법 위반’으로 고소했다.현재 이 사건은 재판이 진행 중이다.하지만 더 놀라운 사실은 중국산 저가 배터리가 철도역사 등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대중시설이나 발전소 등에도 버젖이 납품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배터리 관련 업계 전문가들은 배터리는 국내산을 표기하지 않아도 국내산으로 인식되는 문제점과 입찰제도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이런 문제점을 악용해 일부 업체들은 배터리에 쓰이는 극판(기판+연분)을 중국에서 수입해 조립을 하거나 완제품을 수입해 "Made in China"를 지우고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납품한다는 것이다.
 
또한 입찰을 따내기 위해 차명으로 동종 회사를 설립 동시다발적으로 입찰에 참여해 입찰 확률를 높인다고 설명했다.
 
VGS 축전지 경우 전해액을 겔(Gel)화해 전지 파손 시에도 3중 밀폐로 전해액 유출이 없어야 하고 일시적인 과충전에도 폭발하지 않은 내압구조로 돼 있어야 한다.
 
하지만 일부 업체들은 VGS축전지 하급제품인 MSB 제품을 케이스만 VGS로 바꿔 납품하거나 이번 관세청에서 ‘대외무역법’과 ‘관세법 위반’으로 고소한 업체의 경우에는 중국에서 제품을 수입해 들여와 ‘Made in China'를 지우고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납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배터리 관련 업체 확인 결과 일부 업체들이 극판(기판+연분)을 중국으로부터 수입해 국내에서 조립 후 국내산으로 납품한다고 설명했다.
 
이런 사례는 최근 한국남동발전(주) 영흥발전본부에 교체할 VGS1600, VGS2200 축전지 납품에서도 이런 의혹이 제기됐다.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업계 전문가들을 만나 취재 해본 결과 이번 영흥발전본부 배터리 납품업체는 중국에서 극판(기판+연분)을 수입해 들여와 조립공정 후 납품할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한, 해당 납품 업체는 천안관세청에서 ‘대외무역법’과 ‘관세법 위반’으로 고소한 업체인 것으로도 확인됐다.
 
한국남동발전의 입찰구매 규격서(3.15)에는 “축전지 주요 생산공정(극판,충전,Gel제조 공정)은 제조사의 국내 공장에서 직접 제조된 제품이어야 한다.”라고 명시돼 있다.
 
사진/한국남동발전(주) 입찰구매규격서

이 같은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남동발전본부에 취재요청 공문을 보냈다.전화통화에서 확인 후 연락하겠다고 했지만 이후 답변을 들을 수는 없었다.영흥발전본부에도 질의공문을 보냈지만 역시 답변은 없었다.

업계 전문가들은 “중국산 배터리 제품이 모두 나쁘다는 것은 아니다.하지만 일부 업체들이 수입한 중국산 배터리의 경우 성능과 안전이 보장되지 못한다“며, ”주요 시설이나 전략무기 등에 성능을 알수 없는 제품이 납품된다는 것은 심각한 우려스러운 상황에 직면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관련 시설만을 갖추고 마치 국내에서 배터리를 생산한 것처럼 속이고 든다면 관련 지자체는 서류 심사만으로 공장 허가를 내주기 때문에 이를 알길이 없다”며, “실제 공정을 통해 제품이 생산되는지 주기적인 실사와 함께 공정별로 검수절차가 더욱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태준 기자 kpilbo14@kp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