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연이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현장 방문···'복구 근로자 격려 및 현장 점검'
상태바
은수미, 연이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현장 방문···'복구 근로자 격려 및 현장 점검'
  • 김성태 기자
  • 승인 2020.08.07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은수미 성남시장, 연이은 집중호우로 범람한 탄현 둔치 피해상황 점검 위해 방문해
- 은수미 성남시장, "여러분 덕에 안전한 산책로가 만들어진다" 근로자 격려
- 은수미 성남시장, "공공과 민간시설 피해와 시민 안전 지키도록 최선 다할 것"
은수미 성남시장이 탄천 산책로의 파손 상황을 점검
사진/은수미 성남시장이 탄천 산책로의 파손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7일 연이은 집중호우의 여파로 범람한 탄천 둔치의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교량의 난간과 산책로의 상태 등 시설을 점검하기 위해 피해현장을 방문했다.

구미동 구미공원부터 수내동 탄천 습지생태원까지 약 5.5km의 탄천 산책로를 순찰하며 산책하는 시민들과 만나 산책로 이용에 대한 불편사항이나 시설 파손 신고사항을 청취했다.

은 시장은 현장방문 중 마주친 시민들에게 "집중호우로 인해 하천이 넘쳐 제대로 된 산책을 즐기기 힘들고 위험한 상황이다"라며 "장마가 끝나는 대로 신속하게 복구하는 데 총력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파손된 시설물과 가로수 등을 정비하던 근로자들과 만나 격려하며 "여러분 덕분에 안전한 산책로가 만들어지고 있다"며 "조금만 더 힘을 내 정비작업에 박차를 가해 주시기 바란다"고 격려했다.

마지막으로 수내동 탄천 습지생태원과 탄천골프장 등 탄천 둔치의 문화시설 피해 상황까지 점검하며 시설 사전점검과 안전사고 예방에 대한 중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현장점검과 관련해 은 시장은 "코로나19에 이어 집중호우까지 겹쳐 시민들께서 많이 지쳤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당장 내일도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예보돼 있다. 철저하게 대비해 공공과 민간 시설에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고, 시민의 안전을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성태 기자 hwsg123@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