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이태원 클럽사태와 관련 자진신고 격려···"이태원 방문 외엔 아무것도 묻지 않겠다"
상태바
'코로나 19' 이태원 클럽사태와 관련 자진신고 격려···"이태원 방문 외엔 아무것도 묻지 않겠다"
  • 임현범 기자
  • 승인 2020.05.13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태원 클럽 관련 방문자 이번 주까지 전수조사하는 것이 목표
- 정 총리, "시간이 걸리더라도 이태원 방문자 전원 추적할 것"
- "검사에서 양성이 나와도 개인 신원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를 삭제하겠다" 전해
정세균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 19'에 따른 경제 충격과 관련해 "진짜 무서운 것은 이 파장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예측 할 수 없다는 점이다"면서 "일상을 뺏기고 경제활동이 어려워졌으며 국민경제를 황폐하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사진/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이태원 유흥업소 일대 방문자 '코로나 19' 전수조사와 관련 "이번주 안에 모든 방문자를 찾아내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여전히 연락이 되지 않는 분(허위기재, 연락회피)들이 남아있다"며 "시간 문제일 뿐 이태원 방문자 전원을 찾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괜찮을 것이다라는 생각으로 망설일 경우 당혹스러운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며 자진신고를 장려했다.

또한 이번 이태원 클럽 사태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내에 일어나 질타를 받을 수 있고 성소수자 시설이 포함된 만큼 정 총리는 "신원이 노출되지 않도록 이태원 방문 여부 외엔 아무것도 묻지 않고 양성으로 나타나도 개인을 특정 할 수 있는 정보를 삭제해 감염 우려가 있는 동선만 최소한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보건복지부등은 IT기술을 활용해 고위험시설 방문자들을 확인하고 출입자 정보와 일치하는 명부 작성방안을 꼭 찾아달라"고 강조했다.

 

임현범 기자 kpilbo@kp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