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황교안 단식 중단 선언•패스트트랙 저지 총력 다할 것
상태바
【기자수첩】황교안 단식 중단 선언•패스트트랙 저지 총력 다할 것
  • 김응일 대기자
  • 승인 2019.11.29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대표가 단식 8일만에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이송되자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이 "내가 황교안이다"며 동조단식을 이어갔다.

 

단식 투쟁 8일 만에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이송됐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9일 단식 중단을 선언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서면 보도자료를 통해 “황교안 대표가 건강 악화에 따른 가족, 의사의 강권과 당의 만류로 단식을 마쳤다”면서 “어제 오후부터 미음을 조금씩 섭취하며 건강을 회복 중에 있다”고 말했다.
 
단식농성 중단을 선언한 황교안 대표는 “향후 전개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저지와 3대 친문농단의 진상 규명에 총력을 다해 투쟁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고 전 대변인은 전했다.
 
황교안 대표는 자신이 병원에 이송된 뒤 동조 단식을 시작한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에게 단식 중단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응일 대기자 kpilbo@kp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