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수상레저 시 구명조끼 미착용 42건 적발
상태바
경기도, 수상레저 시 구명조끼 미착용 42건 적발
  • 고명기 기자
  • 승인 2019.11.22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개 수상레저 및 유도선 사업장 안전관리실태 안전감찰 실시
-구명조끼 미착용, 수상레저기구 보험가입 부적정에 대해 과태료 부과 요구
경기도는 도내 수상레저 시설 등에 대한 안전점검 갈찰을 벌인 결과 구명조끼 미착용 등 안전관리 위법 사항 총 42건이 적발됐다고 밝혔다.이번 감찰은 지난 6월 15일 부터 10월 31일 까지 13개 시군 18개 사업장에 대해감찰을 벌였으며 도는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경기도는 도내 수상레저 시설 등에 대한 안전점검 갈찰을 벌인 결과 구명조끼 미착용 등 안전관리 위법 사항 총 42건이 적발됐다고 밝혔다.이번 감찰은 지난 6월 15일 부터 10월 31일 까지 13개 시군 18개 사업장에 대해감찰을 벌였으며 도는 적발된 사업장에 대해서는 수상레저 사업장을 관할하는 해당 시‧군에 과태료 부과 또는 시정‧보완을 요구할 예정이다.사진/한국경찰일보 DB

경기도는 도내 유·도선 및 수상레저 시설 등에 대해 안전관리 실태 감찰을 벌인 결과, 수상레저 활동 시 구명조끼 미착용 등 총 42건의 안전관리 위법사항을 적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감찰은 지난 6월 15일부터 10월 31일까지 13개 시‧군 18개 사업장에 대해 진행됐다. 감찰에 적발된 내용으로는 △구명조끼 미착용 4건  △모터보트의 사용 용도에 맞는 보험 미가입 3건  △비상구조선 영업활동에 사용 및 비상구조선에 비치해야 하는 구명조끼 등 미비치 13건  △계류장 소화기 부적합 등 안전관리 소홀 12건, 기타 10건 등으로 A사업장의 경우 수상레저기구 운전자와 탑승객이 활동상 불편함을 이유로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고 수상레저 활동을 했으며, B사업장은 비상구조선으로 수상스키를 견인하는 영업에 활동을 하다 적발됐다.

C사업장은 비상구조선에 구명조끼, 구명환, 비상구조선임을 표시하는 깃발 등을 비치하지 않았고, 일부 사업장의 경우 계류장 파손에 따른 위험방치, 사용기간이 경과한 소화기 비치 등 미비사항이 적발됐다.

한대희 경기도 안전특별점검단장은 “이번 감찰 결과 수상레저 활동의 고질적인 안전 불감증이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매년 여름철 수상레저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필요시 불시 안전감찰을 실시하여, 안전한 수상레저 활동 여건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감찰 결과에서 드러난 위법 사항에 대해 수상레저 사업장을 관할하는 해당 시‧군에 과태료 부과 또는 시정‧보완을 요구할 예정이다.

 

 

고명기 기자 kpilbo@kp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