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지자체 "항공노선 유지해달라"… 한국방문
상태바
日 지자체 "항공노선 유지해달라"… 한국방문
  • 문상혁 기자
  • 승인 2019.08.08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
/제주항공.

일본 여행 안가기 움직임이 국내 여행객들이 사이에 지속되면서 일본 소도시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일본으로 가는 비행편을 없애지 말아달라며, 지역의 관계자들이 우리 항공사를 찾아올 정도로 한국 관광객들이 발길을 끊으면 당장 지역경제가 출렁인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요즘 제주항공에는 '일본 지자체의 고위 간부들이 자주 찾아와 자기 지역으로 오는 비행편을 없애지 말아달라고 부탁한다'고 했다.

일본 중소도시에 취항한 다른 저가항공사에도 이런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박보영 에어서울 과장은 "현지 언론 통해서 들은 것보다 상황이 더 심각한 것을 파악하신 것 같고요. 운항 감편이나 중단을 막으려는 고민이 큰 것 같다" 전했다.

불매 운동 때문에 승객이 줄어들면서 저가 항공사들은 일본 노선을 축소 하거나 줄일 계획이다. 항공사에서는 비행기를 띄우면 띄울수록 손해라는 것이다.

일본 지자체들은 현지에서 출발해서 우리나라로 오는 관광객을 늘려서 항공사가 수지를 맞출 수 있도록 돕겠다고까지 한다. 하지만 이미 일본 노선 예약률은 큰 폭으로 떨어졌고 에어서울의 경우 이번달 일본 노선 예약률이 절반도 안 된다.

다음달은 예약은 4분의 1 수준, 대표적인 일본 수입상품인 맥주와 자동차도 불매운동 영향을 가장 크게 받고 있다.

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액은 한 달만에 45%가 줄었고 일본 자동차 수입도 17% 감소했다.

특히 일본 맥주는 이번 달부터 편의점과 마트 할인행사에서 제외되면서 판매가 더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문상혁 기자 kpilbo@kp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