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철성의 특징주】적자기업 '플레이위드' 비정상 주가 폭등···신용매수로 주가 견인
상태바
【박철성의 특징주】적자기업 '플레이위드' 비정상 주가 폭등···신용매수로 주가 견인
  • 박철성 대기자
  • 승인 2019.07.08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 주의·경고 달고 6배 고공행진···5거래 연속 상한가, '개미지옥' 경계령
-거래소, 주가폭등 관여 3개 개인계좌 지적···투자주의 당부
-수상한 폭등·주가조작 의혹, 금감원거·래소·검찰 철저한 조사·관리 시급
-플레이위드, 게임 로한M, 흥행 성공 기대감 반영
-급등 주가, 폭락 마련···세력, 차익 매물 나오면 그래프 한순간 와르르
위드플레이 홈페이지 캡처/플레이위드 모바일 게임 로한M이 출시 일주일 만에 깜짝 흥행에 성공하면서 구글 최고 매출 2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위드플레이 홈페이지 캡처/플레이위드 모바일 게임 로한M이 출시 일주일 만에 깜짝 흥행에 성공하면서 구글 최고 매출 2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플레이위드 일봉 그래프. 주가가 6배 폭등했다. 단기간이었다. 특히 주가 폭등 기간, 신용 매수거래가 발생했다. 주가부양을 거든 셈이었다. 과연 누굴까? 키움증권 영웅문 캡처. 미디어캠프 신원 제공.
플레이위드 일봉 그래프. 주가가 6배 폭등했다. 단기간이었다. 특히 주가 폭등 기간, 신용 매수거래가 발생했다. 주가부양을 거든 셈이었다. 과연 누굴까? 키움증권 영웅문 캡처. 미디어캠프 신원 제공.

적자기업 '플레이위드(023770ㆍ대표 김학준)' 주가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이에 따라 플레이위드에 '개미지옥' 경계령이 발동되면서 거래소 공시를 비롯, 전문가들은 플레이위드 투자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단기간, 플레이위드 주가가 무려 6배나 뛰면서 비정상적 폭등 주가가 한국거래소를 농락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거래소와 금감원·검찰의 철저한 조사와 관리가 시급하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플레이위드 6월 20일 종가는 7,250원. 그리고 지난 4일, 34,800원을 찍었다.플레이위드는 5거래일 연거푸 상한가를 마크했다. 이 기간만 무려 5배가 폭등했다. 불과 10거래일 만이었다.

최근 거래소 공시목록. 키움증권 영웅문 캡처.
최근 거래소 공시목록. 키움증권 영웅문 캡처.
거래소, 플레이위드 매매 내용 들여다본다! 투자주의, 소수계좌 매수 관여 과다종목 공시...
거래소, 플레이위드 매매 내용 들여다본다! 투자주의, 소수계좌 매수 관여 과다종목 공시.거래소는 플레이위드에 투자주의, 15일간 상승 종목의 당일 소수계좌 매수 관여 과다종목 공시를 했다. 특정계좌가 주가 폭등에 깊이 관여됐다는 얘기. 시장에서는 거래소 측 강력한 옐로카드로 해석했다.

플레이위드 수상한 폭등에 한국거래소가 나섰다. 거래소는 플레이위드에 '투자 경고 종목·15일간 상승 종목의 당일 소수계좌 매수 관여 과다종목'으로 공시했다.

거래소는 플레이위드가 84.45%의 주가 상승률을 기록했던 15일간의 상황을 공시했다.플레이위드의 매매 내용을 주의 깊게 들여다보고 있다는 얘기다.

시장에서는 이를 매우 강력한 옐로카드로 해석하고 있다.

'15일간 상승 종목의 당일 소수계좌 매수 관여 과다종목'은 해당종목 상승주가에 깊이 관여한 계좌가 있다는 것으로 주가 견인을 이들 계좌가 주도했다는 얘기다.

지난 1일, 거래소는 3개의 개인 계좌를 지적했다. 이들 3개 계좌의 매수 관여율은 각 45.73%.그런데도 플레이위드의 폭등 주가는 막무가내였다. 마치 거래소를 비웃듯 했다.

플레이위드는 거래소가 투자주의 종목으로 지정했던 지난 2일부터 3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찍었다.

결국 거래소는 지난 5일, 플레이위드의 매매거래를 정지시켰다. 거래소는 “투자경고종목 지정 이후 주가가 2일간 40%이상 급등했기 때문”이라고 공시했다.

플레이위드 주봉 그래프. 단기간에 폭등했음을 알 수 있다. 거래소에서는 투자 주의를 당부했고 '개미무덤' 경계령이 발동됐다. 키움증권 영웅문 캡처.
플레이위드 주봉 그래프. 단기간에 폭등했음을 알 수 있다. 거래소에서는 투자 주의를 당부했고 '개미무덤' 경계령이 발동됐다. 키움증권 영웅문 캡처.

플레이위드의 주가폭등 기간, 거래량이 눈길을 끌고 있다.플레이위드의 거래가 터진 것은 지난 6월 21일부터였다. 이날 거래량은 62만여 주. 이때부터 플레이위드는 주가폭등의 시동을 걸었다.

플레이위드 평소 거래량은 1만 주가 채 안되는 날이 적지 않았다. 1일 거래량이 고작 1,000~3,000여 주였던 날도 많았다.

그렇다면 누가 어떤 의도로 플레이위드의 거래 폭발을 일으켰을까? 개미투자자끼리 단톡(단체 카톡)방에서 의기투합이라도 했던 것일까.

플레이위드 신용매매 동향. 주가폭등 기간, 신용매수가 발생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결국 주가 부양을 한몫 거든 셈. 키움증권 영웅문 캡처.
플레이위드 신용매매 동향. 주가폭등 기간, 신용매수가 발생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결국 주가 부양을 한몫 거든 셈. 키움증권 영웅문 캡처.

의혹은 이뿐이 아니다.플레이위드 주가폭등 기간, 신용거래를 통한 매수세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즉 돈을 빌려 주식을 샀고 이 매수세가 주가부양을 했다는 분석이다.

그동안 플레이위드는 지난 3월 27일부터 단 한 건의 신용거래도 없었다.

그러던 플레이위드에 신용매수가 시작된 것은 지난 6월 25일부터였다. 이날은 플레이위드 주가가 폭등 시동을 건지 2일째였다.

이날 장중, 누군가가 1,976주를 매수했고 이 중 869주를 매도했다. 이날 플레이위드에는 신용 순매수 1,107주가 발생했다. 지난 25일 종가 기준 965만 원어치를 빚으로 매수한 것.

이렇게 시작된 플레이위드의 신용매수는 5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던 2ㆍ3ㆍ4일 차에 집중됐다.

5일 현재 플레이위드 신용매수는 10,222주. 빚을 내서 4일 종가 기준, 3억 5,600만원어치 주식을 산 것. 이렇게 주가부양을 했다.

신용거래가 불법이라는 것은 아니다. 다만, 개미투자자 입장에서 주가 상승에 대한 확신 없이 빚을 내서 주식을 사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신용 매수는 주가 하락이 발생했을 경우가 문제다. 부족한 담보금액만큼 채워 넣어야 한다. 아닐 경우, 이튿날 하한가 반대매매를 당하기 때문이다.

플레이위드 전환청구권 행사 공시. 지난 4일, 플레이위드 종가는 34,800원, 13회차 CB 전환가액은 7,062원이다. 1주당 27,738원의 시세 차익을 챙길 수 있다는 산술적 계산이다. 중요한 것은 해당 시세 차액을 반드시 어떤 누군가가 부담해야 한다는 사실이다. 미디어캠프 신원 제공.
플레이위드 전환청구권 행사 공시. 지난 4일, 플레이위드 종가는 34,800원, 13회차 CB 전환가액은 7,062원이다. 1주당 27,738원의 시세 차익을 챙길 수 있다는 산술적 계산이다. 중요한 것은 해당 시세 차액을 반드시 어떤 누군가가 부담해야 한다는 사실이다. 미디어캠프 신원 제공.

플레이위드 일봉 그래프엔 세력의 발자국이 선명하다는 분석 보고다.그렇다고 플레이위드 김학준 대표와 임직원이 폭등 주가에 관여했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주가가 미확인 세력에 의해 비정상적으로 폭등했음을 지적하는 것이다.폭등 주가는 급락하기 마련. 그동안 폭등했던 종목들이 그랬다. 그래프가 입증했다.

다행히 플레이위드 주가는 최고점이다. 현재 52주 신고가 고공행진중이다.

플레이위드 추가상장, CB전환 공시.
플레이위드 추가상장, CB전환 공시.

하지만 세력의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오는 순간 그래프는 와르르, 주저앉는다. 그 때부터 바로 개미투자자들의 피해가 발생된다.플레이위드 폭등 주가에 대해 금감원과 거래소·검찰의 철저한 조사가 시급한 이유다.

플레이위드 재무제표. 적자전환 됐음을 알 수 있다. 키움증권 영웅문 캡처.
플레이위드 재무제표. 적자전환 됐음을 알 수 있다. 키움증권 영웅문 캡처.
플레이위드 현금 흐름표. 키움증권 영웅문 캡처.
플레이위드 현금 흐름표. 키움증권 영웅문 캡처.

 

◈플레이위드, “주가 상승, 신작 런칭 이슈,주가조작 의혹 사실 무근”

한편 플레이위드 관계자는 “신작 런칭 이슈로 현재 구글 랭킹에서 상위권을 달리고 있기 때문에 그 기대감으로 주가가 상승한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플레이위드 모바일 게임 로한M은 출시 일주일 만에 깜짝 흥행에 성공하면서 구글 최고 매출 2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이 관계자는 “항간에 제기된 주가조작 등의 의혹은 전혀 사실 무근”이라면서 “지난해 적자는 신작 런칭과 관련 비용의 증가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박철성 대기자 pcseong@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