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 2차 실사도 실패
상태바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 2차 실사도 실패
  • 임태준 기자
  • 승인 2019.06.12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사단,노조측에 회담 제안
-노조 매각철회 없이는 대화나 회담 거부
-실사단,회담 무산되자 서울로 상경
현대중공업 실사단이 2차 실사를 위해 12일 옥포조선소를 찾아 노조측에 회담을 제안했지만 매각철회 없이는 대화나 회담을 거절한다는 노조 측의 강경 입장에 발길를 돌렸다.지난 3일에 있었던 1차 실사때와는 다르게 실사단은 옥포조선소 인근 애드미럴 호텔에 머물며 사측을 통해 노조측에 회담을 제안했다 거절 당했다.
현대중공업 실사단이 2차 실사를 위해 12일 옥포조선소를 찾아 노조측에 회담을 제안했지만 매각철회 없이는 대화나 회담을 거절한다는 노조 측의 강경 입장에 발길를 돌렸다.지난 3일에 있었던 1차 실사때와는 다르게 실사단은 옥포조선소 인근 애드미럴 호텔에 머물며 사측을 통해 노조측에 회담을 제안했다 거절 당했다.

현대중공업 실사단이 12일 대우조선해양 2차 실사에도 성과를 내지 못하고 돌아갔다.이날(12일) 조용철 현대중공업 부사장과 강영 전무는 현장실사를 위해 대우조선해양 임원진,산업은행,대우조선해양 노조 등과 회담을 제안했지만 대우조선 노조측의 '매각철회없이는 대화를 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에 발길을 돌렸다.

이날 실사단은 지난 3일 1차 현장실사때와는 사뭇 다르게 옥포조선소 인근에 있는 애드미럴 호텔에 머물며 회사측에 노조와의 회담을 제안했다.하지만 노조는 매각철회없이는 대화나 현장실사를 위한 출입을 일체 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했다.

2차 실사도 실패로 돌아가자 현대중공업 측은 '현장실사를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실사 기간을 연장할 뜻"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대우조선해양 금속지회는 2차 실사단 회담제안을 거부하면서 "매각철회를 위해 13일 옥포조선소 민주광장에서 '매각투쟁,실사저지 승리 총력결의대회'를 열고 대우조선해양 매각철회를 위한 총력 투쟁을 이어가겠다"면서 "만에 하나라도 공권력을 앞세워 현장실사를 진행하려 한다면 총파업도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임태준 기자 kpilbo@kp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