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1 2부작 외주제작 드라마 ‘내 이름은 트로트’ 비공개 촬영 결정
상태바
KBS1 2부작 외주제작 드라마 ‘내 이름은 트로트’ 비공개 촬영 결정
  • 장기철 기자
  • 승인 2019.05.29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출연 논란에 휩쌓였던 최일화 출연 무산
-배우들 외 시놉시스 또는 시나리오 외부에 노출되는 일 없도록 하겠다 입장 밝혀
-2019도쿄국제드라마페스티벌어워드’에서 한국 드라마 시나리오 상 수상으로 노출 자제 결정
외주제작 드라마 ‘내 이름은 트로트’ 가 비공개 촬영을 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모든 배우의 캐스팅은 99%끝난 상황으로  올 하반기에 촬영을 앞 두고 있는 제작사는 '내 이름은 트로트'는 배우들 외에는 시놉시스 또는 시나리오가 외부에 노출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주제작 드라마 ‘내 이름은 트로트’ 가 비공개 촬영을 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모든 배우의 캐스팅은 99%끝난 상황으로 올 하반기에 촬영을 앞 두고 있는 제작사는 '내 이름은 트로트'는 배우들 외에는 시놉시스 또는 시나리오가 외부에 노출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KBS1 2부작 외주제작 드라마 ‘내 이름은 트로트’ 가 비공개 촬영을 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모든 배우의 캐스팅은 99%끝난 상황이다. 올 하반기에 촬영을 앞 두고 있는 제작사는 '내 이름은 트로트'는 배우들 외에는 시놉시스 또는 시나리오가 외부에 노출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최근 '내 이름은 트로트'에 '미투' 발언으로 1년 반 동안 모습을 감췄던 배우 최일화가 출연한다는 언론 보도에 제작사측은 입장문을 통해 "좋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좋은 배우가 필요한 건 어느 제작자든 마찬가지다.좋은 배우이기에 외면할 수 없었고 시나리와도 잘 맞는다.우리가 찾고 있는 이미지와 잘 맞아 매니저를 통해 러브콜을 보냈다.출연 결정을 해준만큼 끝까지 함께 할 것이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최일화는 방송 복귀와 관련, 자숙기간을 갖기로 하면서 출연이 무산됐다. 제작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최일화가 맡을 예정이었던 배역이 어떤 배우가 맡을 건지에 대해서는 비밀로 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이어 제작진은 "'내 이름은 트로트'는 ‘2019도쿄국제드라마페스티벌어워드’에서 한국 드라마 시나리오 상을 수상하게 됐다"며, "그 만큼 작품에 대한 노출을 자제 해야 될 것 같고 좋은 작품이 탄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장기철 기자 nikemania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