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4당대표와 정례 초월회 오찬회동
상태바
문희상 국회의장, 4당대표와 정례 초월회 오찬회동
  • 임태준 기자
  • 승인 2019.05.13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의장,원효대사의 화쟁(和諍)이라는 화두와 저신의 화이부동(和而不同) 유사한 개념
-진정어린 여야 화합과 통합 강조
-한반도 상황과 민생상황 절박하다며 국회가 답을 내야한다고 강조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불참한 초월회 모임이 13일 국회 사랑채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 이해찬 대표,손학규 대표,정동영 대표,이정미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이날 4당 대표들은 소통과 통합에 한목소리를 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불참한 초월회 모임이 13일 국회 사랑채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 이해찬 대표,손학규 대표,정동영 대표,이정미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이날 4당 대표들은 소통과 통합에 한목소리를 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불참한 초월회 모임이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13일 국회 사랑채에서 열렸다. 

이날 화합과 통합을 강조한 문희상 국회의장은 "어제는 부처님 오신 날이다.원효대사의 화쟁(和諍) 이라는 화두를 말씀하셨는데, 제가 늘 주장하는 화이부동(和而不同)과 유사한 개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의견이 다른 사람끼리 모여도 화합해야 한다라는 의미를 지닌 만큼 지금 우리 국회, 그리고 대한민국 상황이 이 말이 가장 필요한 시기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원융회통(圓融會通)이라는 사자성어 역시 원효대사 말씀인데 둥글둥글 돌아가는 세상의 진리를 설명하신 말씀이다. 오늘 한분 한분 진정어린 화합과 통합, 역지사지에 관한 이야기를 중심으로 논의가 됐으면 하는 바람 간절하다"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한반도 상황과 민생 현장 상황에 대해서 "이런 문제에 대해 국회가 답을 못내면 많은 분들에게 지탄을 받고, 그나마 겨우 유지되는 신뢰마저 떨어질 것이다"면서 "20대 국회 하반기 중 실제 일을 할 수 있는 기간은 8개월 정도다. 그런데 밀린 일이 태산 같다"며 답답한 심경을 드러냈다.

문 의장은 또, "추경예산안 등 민생 현안도 한두 가지가 아니다. 지금 우리 국회가 그걸 처리할 자세가 되어 있는가를 생각 할 때, 국민들이 많은 걱정을 하고 계실줄로 안다"면서 "오늘 이 자리, 그냥 단순히 당 대표가 아니라 국민의 어느 부분이든 다 대변하실 수 있는 어른이다. 여기서 허심탄회하게 국회 활성화와 각종 민심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13일) 더민주 이해찬 대표는 모임에 불참한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장외투쟁 하시더라도 5당 대표단 모임은 참석해 소통할 것은 소통하고 투쟁할 것은 투쟁하는 모습을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국회선진화법은 몸싸움없이 운영하도록 만들어 잘 지켰는데 이번 불미스러운 사태가 많이 생겨 유감이고 국회참여를 안해 민생어려움이 많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국회가 난장판이 되고 한국당의원들은 국회를 보이콧하고 장외투쟁에 나서 씁쓸하다"면서 "정치인들이 막말로 국민의 귀를 더럽히고 있다"고 말했다. 

민평당 정동영 대표도 "문 의장이 지난 4월 제안한 '원포인트 개헌' 논의에 민주당이 적극적으로 화답해 주길 기대한다"며, "20대 국회가 8개월 남았는데 엄청난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도 "초월회가 아무리 싸움을 하더라도 같이 밥 먹으며 이야기하자는 취지인 만큼 5당 대표가 한자리에 앉을 기회가 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이어 이 대표는 패스트트랙에 대해서 "한국당이 합의할 수 있도록 국회에서 논의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황교안 대표는 경북 구미시 선산읍 구미보에서 열린 한국당 현장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5당 오찬회동 초월회 모임에 불참했다.

 

 

 

임태준 기자 kpilbo@kpilbo.co.kr

 

 

 

 

장기철 기자 kpilbo@kp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