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꽃) 순백의 자태를 뽐내는 '목련'
상태바
(오늘의 꽃) 순백의 자태를 뽐내는 '목련'
  • 이병학 전문위원
  • 승인 2019.05.12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말은 자연에의 사랑을 의미한다
-나무위에 피는 연꽃이라 불리우며,순백의 자태와 고결함을 느끼게 한다
나무의에 피는 연꽃이라 불리우는 목련...순백의 자태를 뽐내는 순결함과 고결함을 상징하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꽃...
나무의에 피는 연꽃이라 불리우는 목련...순백의 자태를 뽐내는 순결함과 고결함을 상징하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꽃...

목련(Kobus magnoli    학명Magnolia spp.
꽃말은 자연에의 사랑을 의미한다.

◇내 용
‘오 내 사랑 목련화야, 그대 내 사랑 목련화야...’, ‘하얀 목련이 필 때면 생각나는 사람...’, ‘목련꽃 그늘아래서 베르테르의 편지를...’ 등등 목련꽃을 좋아하는 마음을 표현한 노래와 시들이 많은걸 보면 동서양 모두 좋아하는 것 같다.

나무위에 피는 연꽃이라 부르는걸 보면 순백의 자태가 고결함마저 느껴진다. 학명 중 ‘kobus'는 ’주먹‘을 나타내는 말로 꽃 피는 모양이 주먹을 쥐었다 펴는 모양을 닮은데서 유래한다.


◇이 용
햇볕이 잘 드는 정원이나 공원의 관상수로 좋고, 가지를 잘라 꽃꽂이용으로 이용되기도 한다. 털 코트를 입은 듯한 꽃봉오리는 한방에서는 빠지지 않는 감기약의 재료이다. 화단이나 조경용으로 봄에 피는 대표적인 화목류로써 꽃이 피기전의 봉오리 상태, 꽃이 지고난 뒤의 모습도 좋으며 잎도 크고 아름답다.


◇기르기
양지바르고 너무 습하지 않은 곳에서 잘 자라며 추위에 강하고 생장속도도 빠르며 공해에도 어느 정도 적응하는 식물이다. 번식은 씨앗으로 하거나 3-4월에 묵은 가지를 잘라 번식한다.


◇자생지
목련과에 속하는 낙엽성 교목이다. 우리나라에서 목련이라 함은 제주가 자생지인 목련과 북한의 국화인 함박꽃나무(산목련)가 있다. 중부 이남지역의 화단, 공원 및 도로변에 흔히 심겨진 것을 볼 수 있는데, 이것은 자생목련이 아니라 중국에서 들여온 백목련이나 자목련이 대부분이다.

 

 

이병학 전문위원 kpilbo@kp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