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4일 발사한 무기는 장거리방사포,이스칸데르 미사일···김정은 위원장 직접 참관 지시
상태바
北,4일 발사한 무기는 장거리방사포,이스칸데르 미사일···김정은 위원장 직접 참관 지시
  • 정문성
  • 승인 2019.05.05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위원장 화력훈련 직접 참관해 타격순서,방법 등 직접 지시
北,국제사회 비난 피하기 위해 방어부대 화력훈련 강조
北,이스칸데르 미사일 발사라면 유엔제재 위반

어제(4일) 오전 9시 6분 경 부터 수발의 미사일을 발사한 북한이 5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참관한 대구경 장거리방사포,전술무기유도 화력훈련이었다”고 밝혔다.

▲ 북한이 4일 발사한 대구경 장거리방사포,전술유도무기 화력훈련은 방어부대의 훈련이었다고 강조했다.하지만 장거리 방사포 발사 이후 진행된 단거리 탄도 미사일이 이스칸다르로 추정되면서 유엔의 북한의 탄도 미사일 금지 위반에 해당된다.북미 회담 결력 이후 북한의 첫 군사도발이라는 점에서 미국의 대응 방안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동해에서 ‘방어부대’들의 대구경 장거리방사포 및 전술유도무기 화력훈련을 참관하면서 타격순서,방법 등을 직접 지정하는 등의 사격명령을 내렸다고 전했다.

북한은 이번 화력훈련이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을 것을 우려해 이를 잠재우기 위한 철저한 셈법도 미리 세워뒀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이를 증명하 듯 북한은 방어부대 훈련이라는 점을 강조 하고 있다.

북한이 이같은 내용을 발표한 속내를 두고 전문가들은 “북미회담 결렬 이후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압박수위가 점차 높아지자 이를 돌파하기 위한 일환으로 군사도발 수위를 조절하면서 내부결속강화와 전형적인 북한 스타일의 보여주기식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또,“대구경 장거리방사포 화력 훈련 이후 진행된 전술유도무기 발사와 관련해 북한이 시험발사를 한 탄도미사일은 지난해 북한 건군 70주년 열병식에도 등장했던 러시아제 이스칸다르의 형태의 복제품으로 알려진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전문가들은 “러시아제 최신형 이스칸다르 보다는 러시아제 SS-21나 북한의 KN-02 개량형에 가깝다”고 말했다. 지난해 북한의 열병식 때 등장한 탄도미사일이 단순한 이동을 위한 것이 아닌 미사일 발사용 TEL의 형태를 갖추고 있어서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한·미 당국은 북한이 발사한 전술유도 무기에 대해 정밀분석 중이다.만약 북한이 4일 발사한 미사일이 이스칸데르라면 북한의 탄도 미사일을 금지하는 유엔의 위반 사항에 해당된 만큼 북한은 셈법이 복잡해 질 수 있다.

한편,우리 군 당국은 어제(4일) 오전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수발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다가 이후 단거리 미사일이 아닌 발사체였다고 정정 발표했다.하지만 전문가들 조차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가 사거리를 늘린 ‘300mm 신형 방사포’일 것이라면서도 노동·스커드 개량형 탄도미사일도 배제할 수 없다고 분분하게 의견이 갈렸다.

정문성 기자 kpilbo@kp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