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C&I 이번에는 업무추진비 횡령혐의로 고발 당해
상태바
MBC C&I 이번에는 업무추진비 횡령혐의로 고발 당해
  • 임태준
  • 승인 2019.05.02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C&I 미사용 잔여 업무추진비 자동이체로 받아 챙겨···2004년부터 관행적?
관련자 22명 환수명령,하지만 공식적 징계조치 없어
2019년도 1분기 광고매출 전년대비 28.4%p 하락

▲ 일산 장항동에 위치한 MBC C&I...1차 상품권 횡령혐의로 고발 당한데 이어 이번에는 임원들이 회사법인카드로 사용한 업무추진비 잔여 금액을 자동이체 통장으로 받아 개인적으로 유용한 것으로 드러나 고발당했다.사진=임태준 기자

공영방송 MBC(사장 최승호)가 이번에는 자회사인 MBC C&I(사장 임흥식)의 “업무추진비 횡령혐의” 등으로 또 다시 시민단체에게 고발 당했다.


정의로운시민행동(대표 정영모)은 “지난 달 4월 2일 MBC ‘신비한TV 서프라이즈’ 제작관계자들이 시청자 몫으로 협찬된 상품권을 타 용도로 유용했다”며 1차 고발한데 이어 “이번에는 MBC C&I 보직간부 22명이 연루된 ‘업무추진비 횡령 의혹’ 등으로 2차 고발장을 지난 30일 접수하고 업무추진비 횡령(증빙자료) 의혹이 담긴 녹취록은 5월 1일 오전 10시에 일산 동부경찰서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시민행동 정영모 대표는 “MBC C&I 미사용 잔여 업무추진비 사후 현금지급(자동이체)은 2004년부터 최근까지 관행적으로 이어져온 것으로 MBC C&I 보직간부들의 업무추진비 횡령 혐의가 2018년도 하반기 실시한 MBC 본사 감사팀에서 적발됐으나, 최근 3개년(2015년~2018년)으로 기간을 축소 한정해 감사했다는 의혹과 함께 내부징계조차 없이 은폐를 시도하고 있다”고 고발취지를 밝혔다.

그는 “MBC C&I에서는 경영기획부장, 마케팅사업부장 등 보직간부들이 월 60만원(일부 보직간부 그 이하)의 업무추진비를 회사 법인카드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하지만 이들은 업무추진비를 5~10만원 정도만 사용하고 남은 잔여금을 자동이체로 지급 받은 사실이 MBC 본사 감사에서 적발돼 MBC C&I 전직, 현직 보직간부 22명에게 회수 명령이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러한 의혹은 업무추진비 관련 비리가 MBC C&I 보직간부들에 국한 된 것이 아니라, MBC 본사 및 여타 자회사에서도 동일하게 저질러진 것이 아닐까 하는 또 다른 의혹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영모 대표는 “회사 재정을 좀먹는 파렴치한 비리를 적발하고도 관련자들을 형사고발해 그 전말을 밝히려는 노력은 커녕 내부 징계 논의조차 하지 않는 MBC C&I의 무책임한 행태와 자회사에 대한 감사에서 비리를 적발하고도 그에 상응한 징계를 촉구하지 않는 MBC 본사의 비정상적 행태는 건실한 경영을 포기한 적폐조직이 아니면 취할 수 없는 부실경영 인사난맥의 표본”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MBC는 2019년도 1분기 광고매출이 전년대비 28.4%p 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MBC노동조합(2노조)은 “매체력이 반 토막 났는데 행사사업 수익을 전년대비 3배나 늘려잡고, 팔 콘텐츠도 없는데 예상 유통수익 숫자만 부풀리는 등 이런 상황으로 가면 2019년 연말 적자가 1,000억원을 넘어설 수도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또한, 2018년 MBC의 영업 손실이 1,200억원을 넘어 역대 최고액의 적자를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임원들이 업무추진비를 삭감할 수 없다며 무책임한 태도를 보이고 있어 내부에서도 ‘무책임한 경영’이라는 빈축을 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BC 임원들이 업무추진비 외 연간 수억 원의 현금을 챙기고, 품위 유지용 차량 운용에 수억 원을 쓰면서도 경영부진의 책임은 사원들에게 전가하고 있다는 비판도 불거지고 있다.

특히 MBC의 핵심 자회사인 MBC C&I에서는 장수 프로그램인 ‘신비한TV 서프라이즈’ 제작진의 협찬상품권 유용 의혹과 업무추진비 현금지급 의혹 등으로 정·관계와 언론계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등 MBC 안팎으로 어수선한 분위기이다.

정영모 대표는 “MBC 본사 감사결과 밝혀진 “신비한TV 서프라이즈” 협찬 상품권 비리와 관련해 제작 담당자 6인을 “취업규칙” 위반혐의로 징계했던 MBC C&I 임원진이 동일한 감사에서 밝혀진 업무추진비 비리에 관해서는 징계를 회피하고 있으며, MBC 본사 또한 이를 수수방관하고 있어 관계기관은 명백하고 철저하게 수사해 신뢰하고 공정한 공영방송 MBC를 국민의 품으로 돌려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MBC 본사( 사장 최승호)는 MBC 본사 감사에 의해 MBC C&I 보직간부들의 형법 제356조(업무상 횡령 및 배임죄)에 해당하는 중대한 비리가 밝혀졌음에도 이들에 대한 형사고발 조치를 취하지 않아 내부에서 조차 ‘제식구감싸기’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MBC는 MBC C&I의 직무상 감독 및 관리책임이 있는 자에 대해 지휘, 감독을 소홀히 한 책임에 대해서 책임소재와 분명한 언급이 있어야 될 것으로 보인다.

신한일보·한국경찰일보 공동취재단, 임태준·김응일 기자 kpilbo@kp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